우암-H2O 손잡고 금융·공공 스마트워크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암코퍼레이션(대표 송혜자)과 에이치투오시스템테크놀로지(H2O·대표 임종혁)는 지난 7월 25일 협력적 사업 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1일 밝혔다.

우암테크놀로지와 에이치투오시스템테크놀로지 양사는 지난 25일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 MOU를 교환했다.
<우암테크놀로지와 에이치투오시스템테크놀로지 양사는 지난 25일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 MOU를 교환했다.>

우암은 유무선통합솔루션과 스마트그리드 분야 전문 업체다. 향후 공공, 금융 분야 사업에 지속 가능한 사업모델을 함께 구축하기 위해 H2O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H2O는 푸시 기술을 금융권 시세처리와 경찰 긴급신고 업무에 적용했다. 사업을 특정 분야에 지 종속시키지 않고 전방위로 영역을 넓혀왔다. 우암과의 MOU로 확장된 형태의 공공·금융기관 스마트워크 업무 분야 진출을 함께 하기로 했다.

양사는 우암의 `스마트 플레이스`와 H2O의 `타이탄스마트브로커`를 연동해 향후 영업과 판매 활동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