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커넥티드 기술이 바꾸는 미래 `스마트커넥티드월드 2016` 수원에서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6 스마트 커넥티드 월드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수원 노보텔 앰베서더 호텔에서 열린다.
<2016 스마트 커넥티드 월드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수원 노보텔 앰베서더 호텔에서 열린다.>

인공지능(AI), 기계학습,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이 바꿔 나가는 세계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국제포럼이 열린다.

국제전자상거래연구센터(소장 이경전)와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회장 김민용)는 17일부터 19일까지 경기도 수원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스마트 커넥티드 월드(Smart Connected World) 2016`을 개최한다.

인터넷서비스, 전자상거래,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스마트 커넥티드 기술과 변화하는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다. 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수원시가 후원했다.

`스마트 커넥티드 월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로, 매회 개최될 예정이다. 우버테크놀로지 책임연구원 아비나쉬 발라찬드란 박사, 국민대 정구민 교수, 호주 뉴사우스웨일즈대학 토비 왈쉬 교수 등 국내외 유명 연사가 참여하는 30여건 기조 강연과 20여건 실용적 튜토리얼 발표가 진행된다.

인공지능(AI)의 본격적 등장으로 가장 많이 회자되는 것이 특정 직업의 소멸이다. 토비 알쉬 교수는 `AI는 직업, 전쟁, 인간성을 없앨 것인가` 주제로 강연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인공지능(AI)의 본격적 등장으로 가장 많이 회자되는 것이 특정 직업의 소멸이다. 토비 알쉬 교수는 `AI는 직업, 전쟁, 인간성을 없앨 것인가` 주제로 강연한다. ⓒ게티이미지뱅크>>

토비 왈쉬 교수는 지난 2월 세계인공지능 학회에서 AI에 의한 특이점이 과연 도래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적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그의 강연제목은 `AI는 직업, 전쟁, 인간성을 없앨 것인가`로 AI 관련 전망을 과학적 논리로 설명할 예정이다.

올해는 제18회 국제 전자상거래 학술대회 및 한국지능정보시스템 춘계학술대회와 함께 개최돼 전자상거래 분야 국제 논문 40여편과 지능정보시스템 분야 국내 논문 40여편이 같이 발표된다.

포럼을 기획한 이경전 경희대 교수는 “한국을 글로벌한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고, 한국을 글로벌하게 나아가는 데 중요한 지혜를 선사할 것”이라며 “별도 튜토리얼 강연도 포럼 기간 내내 열어 가상현실(VR), 스마트홈, AI 등 최신 이슈와 관련해 손에 잡히는 실질적 정보와 배움을 전달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