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창조융합센터, 한중 스타트업 연합데모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중 스타트업 연합 데모데이<사진 문화창조융합센터>
<한중 스타트업 연합 데모데이<사진 문화창조융합센터>>

문화창조융합센터는 9일 중국 상해에서 `한중 스타트업 연합 데모데이`를 열고 한국과 중국 문화콘텐츠와 IT 기술 서비스 스타트업 10곳을 양국 투자자에게 소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데모데이는 문화창조융합센터가 주최하고 한국 액셀러레이터 N15와 중국 액셀러레이터 이노스페이스가 주관했다. 국내 벤처캐피탈 투자사 10개사와 중국 투자사 50여곳 등 양국 VC를 포함해 130여명이 참여했다. 우리나라 5개 문화 콘텐츠 스타트업과 중국 5개 IT 서비스 스타트업 총 10개 팀이 참여해 1대 1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양국 연합 데모데이는 우리나라 문화콘텐츠 기업 판로 개척, 투자 기회 확대, 투자자 간 교류 확대를 위해 기획됐다. 문화창조융합센터가 중국 상하이 창조단지에서 창업 인큐베이터로 활동하는 이노스페이스와 손잡으면서 성사됐다.

강명신 문화창조융합센터 센터장은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중국 거점 네크워크가 필요한 문화 콘텐츠 스타트업에게 투자유치 등 실질적 지원을 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협력 파트너를 추가하는 등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