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자인진흥원, 스타트업 지원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와 업무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이 정용빈 원장, 오른쪽이 김선일 회장
<왼쪽이 정용빈 원장, 오른쪽이 김선일 회장>

한국디자인진흥원(원장 정용빈)과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회장 김선일)는 6일 디자인을 통한 정부 3.0 창조경제를 실현하고 디자인 주도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디자인 업무협력(MOU)을 체결했다.

협약은 지난 8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디자인혁신전략` 후속조치다.

진흥원과 협의회는 업무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동 지원 사업을 모색해 디자이너와 스타트업기업 간 성공적인 시너지 효과를 도모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전국 17개 지역에 설치한 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등을 대상으로 디자인 전반에 대한 자문 및 교육, 연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보유한 디자이너, 엔지니어, 상품기획자 등을 대상으로 디자인 분야 해커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프로토 타입까지 제작을 지원한다.

협의회는 디자인 기반 스타트업기업을 위한 자금, 교육, 사업화, 마케팅, 해외 판로개척 등을 위한 공동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시설이나 장비활용을 통해 신생 디자인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는 방침이다.

정용빈 원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혁신적 아이디어를 갖춘 젊고 의욕적인 창업가가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종 지원,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디자이너와 창업가가 함께 탄탄하게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