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오제이월드 등 3사와 日 IT시장 공동 마케팅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오제이월드(대표 서철욱), 일본 트리오시스템플랜즈(대표 기노시타 미치오미), 일본 삼몽SMG(대표 권혁)와 4자간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과 일본 기업 간 사업정보 공유와 사업성 검토, 기술교류, 공동마케팅 등을 추진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와이즈넛, 오제이월드, 트리오시스템플렌즈, 삼몽SMG 등 4사 관계자가 참석해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와이즈넛, 오제이월드, 트리오시스템플렌즈, 삼몽SMG 등 4사 관계자가 참석해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와이즈넛은 이번 MOU로 3사에 안정적 제품 공급 기반을 확보했다. 앞으로 기술협력 및 공동 마케팅, 세일즈 활동을 펼쳐 일본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오제이월드는 미디어 SNS 플랫폼과 스마트 고객센터 구축 솔루션을 개발하는 ICT 전문 기업이다. 와이즈넛과 함께 일본 시장 내 솔루션 영업을 펼친다.

트리오시스템플랜즈와 삼몽SMG는 일본 후지쯔에 솔루션을 공급하는 일본 IT전문기업이다.

트리오시스템플랜즈는 후지쯔 소프트웨어 기술 파트너사 13개사와 후지쯔 솔루션 파트너사 150개사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4사는 원활한 공동 협력 추진을 위해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한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한·일 4개 기업 비즈니스 시너지가 창출뿐만 아니라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