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PC를 넘어]<4> 클라우드 연산 집중화 현상 막는 인텔 아톰 프로세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텔 아톰 E3900 시리즈 프로세서. IoT 분야의 비교적 무거운 연산을 처리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프로세싱 집중화 현상을 줄여줄 전망이다.
<인텔 아톰 E3900 시리즈 프로세서. IoT 분야의 비교적 무거운 연산을 처리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프로세싱 집중화 현상을 줄여줄 전망이다.>

저가 PC, 태블릿용으로 활용돼 왔던 아톰 프로세서가 사물인터넷(IoT)과 자동차 분야로 탑재 영역이 확대된다. IoT용 아톰 프로세서는 비교적 무거운 연산을 처리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프로세싱 집중화 현상을 줄여줄 전망이다.

인텔은 최근 개최된 `IoT 솔루션 월드콩그레스`에서 차세대 아톰 프로세서인 E3900과 A3900 시리즈를 선보였다. 두 제품 모두 최신 14나노 공정으로 생산된다. 아톰 E3900은 비교적 높은 연산 능력을 필요로 하는 디지털 보안, 영상 시스템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톰 A3900은 차량 내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같은 인포테인먼트시스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디지털 계기판을 구현할 때 활용될 수 있다. A3900은 현재 샘플이 출하되고 있는 상태다. 내년 1분기 정식 출시된다.

IoT 시대가 오면 수십억개 스마트 디바이스가 상호 연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네트워크 장비 업체 시스코는 2020년 500억대 기기가 연결돼 매년 총 44조GB의 엄청난 데이터를 생성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기를 원활하게 구동하려면 클라우드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접하는 에지(edge)단 기기에서 더 많은 프로세싱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인텔의 설명이다.

인텔 아톰 프로세서 E3900 시리즈는 데이터센터 부근에서 더욱 많은 연산 작업을 담당해 클라우드에 데이터 처리가 집중되는 부담을 덜어준다. `포그 컴퓨팅` 기술을 적용, 데이터 생성부터 클라우드 연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어떤 기기가 연산을 맡아야 할 것인지를 지능적으로 할당한다.

아톰 E3900은 전작 대비 컴퓨팅 능력이 1.7배 향상됐다. 메모리 대역폭을 늘려 더 빠른 연산 속도를 낸다. 9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를 내장해 3D 그래픽 성능이 기존 제품 대비 2.9배 향상됐다. 최대 3개의 개별 디스플레이를 지원한다. 영상 보안 등 데이터 압축이 필요한 IoT 분야에서 저전력, 고성능 연산 능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차량용인 아톰 A3900 시리즈는 실시간 의사결정을 도와 궁극적으로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자율결정`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인텔은 밝혔다.

인텔은 아톰의 IoT 시장 침투 능력을 높이기 위해 델파이, FAW, 뉴소프트, 하이크비전 같은 소프트웨어, 디바이스 제조업체 등과 협력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켄 카비아스카 인텔 IoT그룹 부사장은 “IoT 시대에는 핵심 데이터 처리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맡지만 여기에 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디바이스와 네트워크 끝 단에서 훨씬 많은 프로세싱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며 “신규 아톰 프로세서는 이러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