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레이저 활용 새로운 그래핀 생성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이건재 탄소재료 연구단 위원팀이 탄화규소 기판 위에 짧은 시간 레이저를 쏴 그래핀을 합성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그래핀은 그동안 화학기상증착법으로 만들어졌다. 기체 원료를 기판 위에 오랜 시간 투입해, 화학반응으로 그래핀을 얻는 방법이다.

탄화규소 표면에 레이저를 쏜 뒤 전자현미경 사진
<탄화규소 표면에 레이저를 쏜 뒤 전자현미경 사진>

연구팀은 기판 위에 수백 나노초(10억분의 1초) 수준 동안 레이저를 쪼여 표면을 녹이는 방법으로 얇은 소재 층을 얻었다. 레이저를 쐰 기판 표면은 2.5나노미터(㎚) 탄소 박막층, 5㎚ 규소 층으로 분리됐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판 위 원하는 곳에만 선택적으로 그래핀을 합성할 수 있다.

앞으로 플렉서블 전자 분야 등 많은 분야에 응용할 수 있다.

이건재 IBS 연구위원은 “레이저 기술로 그래핀과 같은 2차원 나노소재를 더 쉽게 얻을 수 있게 됐다”면서 “다양한 레이저 상호작용 규명으로 새로운 나노소재 개발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