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콘텐츠 업계 최초로 `5억불 수출의 탑`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일게이트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제 53회 무역의 날`에서 문화콘텐츠 업계 최초로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4년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후 2년 만인 2016년 수출실적 5억900만달러를 기록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온라인 1인칭슈팅게임(FPS)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개발, 지난 2007년부터 중국을 시작으로 약 80여개국에 서비스 중이다.

크로스파이어는 글로벌 동시접속자 수 800만명, 유저 수 6억5000만명을 확보했다. 연 매출은 1조5000억원 규모다.

장인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크로스파이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IP확대 사업과 현재 개발 중인 게임을 통해 게임 산업의 위상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 콘텐츠 업계 최초로 `5억불 수출의 탑` 수상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