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7년형 퀀텀닷 TV 핵심은 `컬러 볼륨`…색표현·명암비 ↑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2017년형 퀀텀닷 TV 핵심은 `컬러 볼륨`…색표현·명암비 ↑

삼성전자가 2017년형 퀀텀닷 SUHD TV에 색 표현을 높인 `컬러 볼륨(색조)` 향상 기술을 적용한다. 색을 생생하게 표현하면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장점인 블랙 구현과 액정표시장치(LCD) TV의 장점인 밝기를 높인다. 퀀텀닷과 OLED 간 화질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올해 선보인 2세대 퀀텀닷 TV. 내년에는 컬러 볼륨을 향상한 3세대 퀀텀닷 TV를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올해 선보인 2세대 퀀텀닷 TV. 내년에는 컬러 볼륨을 향상한 3세대 퀀텀닷 TV를 선보일 예정이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컬러 볼륨` 질을 대폭 높인 2017년형 3세대 퀀텀닷 SUHD TV를 내놓는다. 3세대 퀀텀닷 TV는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퀀텀닷 소재가 계속 발전하면서 표현할 수 있는 색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내년에 나올 SUHD TV는 컬러 볼륨 값이 크게 개선돼 색 표현 측면에서 기존 TV보다 월등히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컬러 볼륨이란 사람의 눈이 사물을 볼 때 밝기에 따라 색을 다르게 느끼는 특성을 고려, 색과 밝기를 입체 형태로 측정한 수치를 뜻한다. 컬러 볼륨이 향상되면 강렬한 원색부터 무채색 계열 모노톤 표현까지 모든 범위의 색상을 생생하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내놓을 퀀텀닷 TV도 밝은 것과 어두운 것의 표현이 세밀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최근 특허청에 `HDR 1500` `Q HDR` `리얼 블랙` 상표를 출원했다. 올해 판매한 SUHD TV보다 성능이 약 50%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판매한 제품에 `HDR1000`을 명시했다.

업계는 UHD TV가 프리미엄 TV 화질 대세가 된 만큼 삼성전자가 컬러 볼륨 등 요소 기술을 차별화해서 경쟁력을 높이려는 전략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UHD TV는 삼성과 LG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등의 다양한 TV 기업들이 생산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HD에서 풀HD, UHD 등 디스플레이 화질 변화는 매년 바뀌어 나타날 수는 없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각 제조사는 UHD와 HDR를 중심으로 색 표현력이나 명암비 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질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완벽한 블랙은 OLED TV가 내세우는 강점으로, 내년에 LC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퀀텀닷 TV가 리얼 블랙으로 맞불을 놓기 때문이다. 여기에 퀀텀닷 TV가 밝기에 따라 풍부한 컬러 볼륨을 제공한다면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디스플레이 분야 시장조사 업체 인사이트 미디어는 “OLED TV는 낮은 휘도 수준에서 완전한 디지털 시네마 색 표준(DCI-P3) 색 영역 대부분을 생산할 수 있지만 최대 발광 및 밝기의 한계는 디스플레이 색 표현 능력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는 높은 휘도 수준에서 이미지가 바래 보이게 하는 원인이 되고, 컬러 볼륨 감소를 야기한다”고 분석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