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솔루션마켓 2016]법무부·대법원·교육부 등 정보화 사업 다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사에서는 법무부, 대법원, 교육부, 산림청, 문화체육관광부, 식품의약품안전처 2017년 정보화 사업도 소개했다. 법무부는 내년에 105억원 규모 차세대 이민행정시스템을 구축한다. 연말이나 내년 1월 발주 예정이다. 노후된 이민행정시스템 재구축을 위한 시스템 아키텍처, 데이터베이스, 사용자 인터페이스 분석·설계, 파일럿 시스템 구축 등이 이뤄진다.

41억원 출입국·외국인정보 공동이용 표준 연계체계 구축은 2월 발주한다. 연계기관 간 표준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41억원 사이버안전관리체계 구축과 15억원 전자공증시스템 고도화 사업은 4월과 5월에 발주한다.

대법원은 내년 정보화 예산으로 1266억원을 책정했다. 사법 453억원, 형사 28억원, 전자소송 111억원, 등기 488억원, 가족 185억원 규모다. 중점 추진과제는 2017년 사법업무시스템 고도화, 사법부 정보시스템 보안컨설팅,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차세대 전자소송 시스템 구축 업무프로세스재설계(BPR)·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 등이다.

차세대 행정전자결재와 기록물관리시스템 구축, 민원서비스강화 위한 재판서 및 사건부 DB 구축, 부동산 안전거래 통합지원시스템 구축, 인터넷 출생신고 시스템 구축 등도 수행한다.

교육부는 내년 예산으로 662억원을 배정했다. 기획·개발 사업 19.6%, 정책지원 18.4%, 운영 유지보수가 62%다. 교육기관 사이버침해 예방 위한 보안관제 강화와 공동대응체계 구축에 61억원을 편성했다. 국립대학 자원관리시스템 구축 56억원, 교육대학 통합 학사정보시스템 구축 21억원, 대학정보공시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22억원, 학술자원 공동관리체계 구축 94억원, 특수교육 정보화 지원 8억원, 디지털교과서 개발과 보급에 12억원이 투입된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출연사업 347억원, 교육정보화 사업에 210억원을 배정했다.

산림청은 202억원을 책정했다.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구축 ISP 등 컨설팅 4억7000만원, 국가산림통합정보체계 등 시스템 구축 91억원, 산림입지토양도 제작 등 DB구축 83억원, 유지보수 사업에 136억원이 쓰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내년 정보화 예산으로 935억원을 책정했다. 전년보다 213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주요 사업으로는 문화정보센터 운영 62억원, 문화정보자원 안전관리체계 구축 65억원, 도서관정보서비스 구축 228억원, IT시스템 고도화 74억원 등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정보시스템 통합유지보수 28억원,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12억원 등을 추진한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