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정부석 이와이엘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년 전 일본에서 양자암호난수 원천 기술을 알게 됐습니다. 평생 보안을 모르던 사람이었지만 난수가 보안 핵심 언어란 것을 깨닫고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이와이엘은 초소형 양자암호난수 생성기를 상용화했다. 지난 11월 초 스타트업 올림픽으로 불리는 `보스턴 매스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정부석 이와이엘 대표는 해외 투자가들의 러브콜에 즐거운 함성을 지른다.

정부석 이와이엘 대표.
<정부석 이와이엘 대표.>

정 대표는 우연한 기회에 양자암호난수 원천 기술을 알게 됐다. 2010년 삼성전자 일본에서 주재 근무를 하던 정 대표는 다양한 기초 기술에 관심을 가졌다. 삼성전자가 상생 협력실을 만들었을 때 임원을 맡았다. 정 대표는 일본의 탄탄한 기초 기술을 가져와서 국내 협력사가 상품화하는 길을 열고 싶었다.

“일본에서 원자를 전공한 한 박사가 극미량의 방사성동위원소 자연 붕괴 현상을 이용하는 양자암호난수 원천 기술을 가져왔습니다. 기술 원리는 있었지만 상품으로 발전시키지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정 대표는 당시 난수가 무엇인지도 제대로 몰랐지만 기술에 관심을 기울였다. 난수는 예측할 수 없는 불규칙한 숫자를 말한다. 암호를 비롯해 정보통신기술(ICT) 전반에 난수가 쓰인다. 처음부터 그가 양자암호 원천 기술로 사업을 하려는 생각은 없었다.

“당시에는 컴퓨터가 생성한 유사난수 해킹 문제도 제기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인터넷은 더 발달하고, 컴퓨팅 파워가 높아지며, 난수가 보안의 핵심이 될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었지만 사장되기에는 아까운 기술이었다. 그는 스스로 창업을 결심하고 이와이엘을 설립했다.

USB형태 양자암호난수생성기 (자료:이와이엘)
<USB형태 양자암호난수생성기 (자료:이와이엘)>

“자연 현상으로 발생한 난수는 패턴이나 알고리즘이 없어 예측이 불가능합니다. 양자를 이용한 방법은 보안성은 높지만 생성기 가격이 비싸고, 제약이 많았지만 이를 극복했습니다.”

이와이엘은 기존 양자난수생성기보다 작고 저렴한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5×5㎜ 칩 크기에 가격은 1달러 미만이다.

정 대표는 매스챌린지에서 다이아몬드상을 받고 나서 미국 시장에 자신감을 얻었다. 내년 초 미국 보스턴에 법인을 세우고 글로벌 사업을 시작한다. 그는 “이미 많은 벤처캐피털이 투자 의향을 보이고 있다”면서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기업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