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AI 더한 스마트기기, IT산업 차세대 빅 트렌드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 기기와 인공지능(AI)의 결합이 전자·IT업계 최대 트렌드로 떠올랐다. 글로벌 전자·IT 업체들이 AI를 적용한 가전제품과 스마트폰, 자율주행차 등을 잇달아 공개한다.

AI 기술을 보유한 IT 기업과 제조업체간 합종연횡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7`에서 AI를 적용한 스마트 기기가 대거 공개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가전과 자동차에 AI, 음성인식,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기술을 연계해 스마트함을 더한다. 기기에 탑재한 센서가 데이터와 정보를 수집하고 AI가 이를 분석해 작동하는 방식이다.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가전에 딥 러닝 기반 AI를 적용해 한 단계 진화한 스마트홈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해 스마트씽큐 센서와 스마트씽큐 허브로 스마트홈 시작을 알렸다면 올해는 스마트씽큐에 딥 러닝을 더해 스스로 진화·발전하는 스마트홈을 제시한다.

가전에 적용하는 딥 러닝 기반 AI는 LG전자가 독자 개발했다.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 로봇청소기 등에 적용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 생활패턴과 주변 환경에 맞춰 최적화된 작동 방식을 찾는다.

AI 적용 에어컨은 사용자가 머무르는 공간을 구분해 집중 냉방한다. 또 스마트 냉장고는 문이 열리는 횟수와 시간을 분석해 사용자가 문을 열지 않는 시간에 자동으로 절전 운전을 하는 식이다.

구글, 아마존 등 AI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IT 기업과 제조사간 협력 사례도 나온다.

소니는 구글과 손잡고 안드로이드 TV 기능을 갖춘 4K 스마트TV와 크롬캐스트를 내장한 스피커에서 구글의 음성인식 AI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는 말로 스피커나 TV를 동작하고, 각종 명령을 내린다. `지금 나오는 음악 제목이 뭐지` `조용한 음악 좀 재생해`와 같은 자연어 기반 명령도 사용할 수 있다.

미국 주방가전업체 고미아(Gourmia)는 모델 셰프로 유명한 다니엘 그린을 초청해 자사 주방가전과 앱, 아마존 음성인식 AI `알렉사`를 연동한 기술 시연을 펼친다. AI를 적용한 주방가전으로 주방이 얼마나 편리해지는지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자동차에 음성인식 AI를 접목한 사례도 제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기술을 공개한다. 구글 홈 사용자는 자신의 벤츠 차량에 음성으로 다양한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집 안에서 차량 내비게이션 시스템에 목적지를 설정하고, 냉난방 시스템을 동작할 수 있다. 연료량 점검이나 차량 잠금 상태 확인도 가능하다. 벤츠는 1월부터 일부 지역에서 구글 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주요 호텔 중 하나인 윈(Wynn) 호텔은 모든 방에 아마존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한 `아마존 에코` 스피커를 설치했다. 윈 호텔 투숙객은 방안 주요 기능을 말로 통제한다.

CES에서 공개되지는 않지만, 삼성전자도 올해 공개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에 음성인식 AI `빅스비`와 `케스트라`를 적용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 기기와 AI 결합은 올해 CES 주요 특징 중 하나”라며 “지난해까지 기기와 IoT, AI, 클라우드 등이 각자 발전해왔다면 올해부터는 서로 결합하고 연동하는 것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김동욱 권건호 차장, 한주엽 류종은 정영일 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