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리니지2레볼루션, 31만번 죽고 28만번 부활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게임 `리니지2레볼루션`이 지난 6일 시작한 요새전에 1868개 혈맹이 참가했다.

9일 넷마블게임즈에 따르면 요새전에 참가한 혈맹은 1868개다. 요새전이 열린 30분 동안 사망 횟수는 31만654번, 부활 횟수는 28만3762번에 이르렀다.

`절규의 땅` 요새는 최고 입찰가 3350만 아데나(게임재화)를 기록했다. 디온 서버 황무지 요새는 단 1아데나 차이로 입찰 혈맹이 결정되는 눈치작전이 펼쳐졌다.

최단 시간에 승리한 혈맹은 `Lucifer`(루시퍼)로 단 48초 만에 `크루마 늪지` 요새를 차지했다. 가장 격전을 펼친 전투는 혈맹 `해운대`와 `북쪽의왕`이다.

이들은 엎치락뒤치락하는 팽팽한 접전을 펼치다, 종료 2분을 남기고 `해운대` 혈맹 군주가 성물 각인에 성공하면서 승패가 결정됐다.

아프리카방송 BJ 커맨더지코가 진행한 요새전 인터넷 방송은 누적 시청자 32만명을 기록했으며, BJ 창현이 한 방송은 순간 시청자 1만7000명까지 몰려 중단되기도 했다.

조신화 넷마블게임즈 본부장은 “매번 발전하는 요새전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요새를 차지하기 위한 혈맹 전투 `요새전`은 서버당 8개 요새(전체 서버 120개, 총 960개 요새)가 존재하며, 각 요새는 입찰을 통해 결정된 2개 혈맹이 맞붙는다.

30분 내 상대 성물을 먼저 각인하는 혈맹이 승리한다. 승리혈맹은 풍성한 보상과 점령한 요새에 따른 특정 버프를 받는다. 요새전은 매주 금요일 열리며, 참가만 해도 게임재화(아데나), 경험치, 피의증거 등을 증정한다.

리니지2레볼루션, 31만번 죽고 28만번 부활했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