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좀비 창궐시 100일내 인류 멸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좀비 바이러스가 창궐하면 100일 안에는 인류가 거의 멸망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텔레그래프는 5일(현지시간) 영국 레스터 대학 물리천문학과 학술자료를 인용, 단 100일이면 좀비가 지구를 장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픽사베이(Pixabay)
<출처: 픽사베이(Pixabay)>

레스터 대 학생들은 질병 역학 모델인 `SIR 모델`을 활용, 좀비 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퍼지는 시간을 계산했다.

SIR 모델은 전체 인구를 병에 걸릴 수 있는 사람(S; Susceptible), 감염된 사람(I; Infected), 회복된 사람(R, Recovered) 세 그룹으로 나누고 그룹별로 개개인을 배치, 전염병이 퍼지는 속도를 계산하는 모델이다.

레스터 대 연구팀은 한 번 좀비가 되면 회복될 수 없다는 점을 감안, 그룹을 다시 편성했다. 좀비 시나리오에서는 병에 걸릴 수 있는 사람(S), 좀비(Z), 사망자(D)로 구분된다.

이외 좀비에 물린 사람은 90% 확률로 전염되며, 좀비 하나당 하루에 최소한 사람 한 명을 찾아낸다는 가설을 전제로 했다. 또, 출생과 자연사라는 변수는 고려하지 않았다.

그 결과, 좀비 대재앙 발생 이후 단 100일이면 전세계 300명만의 인간만 남게 된다. 영화 `28일 후`에서 단 28일 만에 영국이 함락됐다면, 그로부터 두 달 뒤에는 세계가 황폐화되는 것이다.

다만 후속연구에 따르면 이후 생존자는 좀비에 맞서는 능력을 강화, 감염 속도를 늦추게 된다. 또 생존자끼리 아이를 낳는 것도 고려하면 인류가 좀 더 오래 존속할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이 제시된다.

레스터 대 학생들은 해당 연구 결과를 물리천문학과 학술지에 게재했다. 담당 교수인 머빈 로이(Mervyn Roy)는 “매년 학생들에게 학술지에 특별한 주제로 논문을 쓰게끔 하는데, 이는 학생들이 물리 이론을 일상이나 괴이한 상황에 적용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전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