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모듈공장에 3조 추가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 모듈 공장에 25억달러(약 3조원) 추가 투자를 추진한다. 모바일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량이 올해 늘어나는 만큼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베트남 현지 언론과 국내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베트남 박닝성에 위치한 디스플레이 모듈 공장 증설을 위해 현지 정부와 논의하고 있다. 1분기 중 투자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은 중소형 OLED 패널용 모듈 설비다. 한국에서 중소형 OLED 패널을 만들어 베트남으로 보내면 스마트폰 등 중소형 기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연성회로기판(FPCB) 등을 부착하는 후공정을 거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4년 말 박닝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제1 휴대전화 공장 부지에 모듈 공장을 마련했고 2015년 3월부터 부분 가동을 시작했다. 당시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했고 처리 물량을 늘리기 위해 추가로 20억달러를 투자했다. 이번에 25억달러를 추가 투입하면 총 55억달러를 베트남에 투자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2020년까지 베트남 모듈 공장을 단계적으로 증설할 방침이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