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 요금 50% 인하…이용자 `대환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 요금 50% 인하…이용자 `대환영`

정부가 전국에 설치된 전기자동차 공용충전기(급속 50㎾h급) 이용요금을 절반 가까이 내렸다. 가정용 충전요금 인하에 이어 공용충전소 요금까지 내리면서 매달 1500㎞를 운행하는 전기차 이용자 충전비는 종전 4만~5만원에서 2만원 이하로 줄게 됐다.

환경부는 전국 전기차 급속충전기 이용요금을 종전 ㎾h당 313원에서 173.8원으로 인하한다고 11일 밝혔다.

고속도로 등지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600여개가 대상이다. 12일부터 3년 동안 할인할 예정이다.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가 가정용 전기차 완속충전기(7㎾h급) 기본요금(매달 1만5000원)을 포함해 충전요금 50%를 감면한 데 이은 조치다.

요금 인하로 평균 100㎞를 달릴 수 있는 전기 충전에 드는 요금은 2759원에 불과하다. 휘발유차(평균 1만1448원)와 경유차(평균 7302원)에 비해 각각 4분의 1(24%), 3분의 1(38%) 수준이다.

가정용 완속충전기(7㎾h급)보다 충전비용이 비싼 급속충전기만 사용하더라도 내연기관차 연료비의 3분의 1이면 충분하다. 연간 1만3724km를 주행하는 전기차(㎾h당 약 6㎞ 주행 기준) 급속충전 요금은 38만원이지만 휘발유차·경유차 유류비는 각각 157만원, 100만원이나 든다. 전기차가 각각 119만원, 62만원 저렴하다.

환경부는 이날 서울 광화문 루드블랑에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BC카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그린카드나 비씨카드 이용자에게 충전요금 추가 할인 혜택을 주기로 했다. 그린카드로 전기차 충전요금을 결제하면 50%(월 5만원 한도), 비씨카드로 결제하면 30%(월 3만원 한도) 추가 할인 받을 수 있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되고 `에코(ECO) 포인트` 적립이 가능한 `그린카드` 활성화로 친환경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기차 보급을 위한 정책을 지속 발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출퇴근용 전기차를 이용하는 김 모씨는 “전기차로 월 평균 1500㎞ 운행하는데 주로 쓰는 가정용 충전기와 환경부 급속충전기 이용요금을 합하면 5만원 정도 들었다”면서 “집 안이든 밖이든 충전요금이 내리면서 매달 2만원이면 충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가 전기차 충전요금을 인하하면서 민간 충전사업자는 비상이 걸렸다. 이번 조치로 민간 충전사업자도 전기요금 인하 혜택을 받지만 정부와 비슷한 수준의 서비스 가격을 맞추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한 민간 충전사업자 관계자는 “시스템 개발비, 관리비, 콜센터 운영 등 인건비는 계속 느는데 전기료 감면 혜택은 전체 경영비 20%에도 못 미친다”며 “정부와 시장 경쟁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표】내연기관차 유류비와 전기차 충전요금 비교(자료 환경부)

※유류비는 2017.1.6 전국 평균가격 적용

정부,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 요금 50% 인하…이용자 `대환영`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