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ICT 수출 지원체계 본격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범정부 ICT 수출 지원체계 본격 가동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활성화를 위한 범부처 수출지원체계(민관합동 K-ICT 수출지원반)가 본격 가동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11일 `제2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 K-ICT 수출지원반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K-ICT 수출지원반은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중소기업청 등 ICT 수출 관련 부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한국수출입은행 등 유관기관, K-ICT 10대 전략산업별 협회·ICT 일반협회 등 민간협회가 ICT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원스톱으로 해소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미래부는 이날 범정부 ICT 수출 지원체계 확립은 물론 △반도체·휴대폰·디스플레이 등 기존 주력수출 분야 수출 활성화 지원 △사물인터넷·클라우드·빅데이터·지능정보 등 K-ICT 10대 전략품목 등 신규 수출 분야 수출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CT 수출 활성화를 위해 정보제공·협의체 운영(18억원), 해외로드쇼·전시상담회·쇼케이스 개최 등 현지마케팅(82억원), 컨설팅지원(22억원), 해외IT지원센터 등 현지 인프라 지원(87억원) 등 총 305억원을 투입, 30개 해외진출 사업을 지원한다.

미래부 최재유 2차관은 “우리 경제의 회복을 위해 대표 수출 주력산업인 ICT 역할이 중요하다”며, “ICT 수출 활성화에 대한 민간의 의견을 수렴하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우소 참석자들은 경제 재도약을 위해 전체 수출의 32.8%를 차지하는 ICT 수출 활성화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민관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