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중국산 세탁기, 미국서 반덤핑 관세 확정…"삼성·LG 반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에서 생산한 삼성전자와 LG전자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에서 각각 52.5%와 32.1%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받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 삼성·LG는 ITC 판정이 현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결과라고 반발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10일(현지시간) 삼성과 LG가 중국에서 생산한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 시장에서 불공정하게 덤핑 판매돼 월풀 등 자국 제조업체가 피해를 봤다는 만장일치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에 결정한 대로 쑤저우와 난징에서 각각 삼성과 LG-판다가 만든 해당 세탁기에 각각 52.51%, 32.12%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 상무부는 앞서 같은 해 7월 예비판정에서는 삼성과 LG 세탁기에 각각 111%, 49%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이번 미국 당국 결정에 대해 월풀 제프 페티그 회장은 “미국 제조업체, 특히 오하이오주 클라이드에 있는 우리 공장 직원 3000명의 만족스러운 승리”라고 말했다.

국내 가전업체는 이에 반발했다.

트윈워시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입니다>
<트윈워시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중국산 세탁기가 미국 산업에 피해를 끼쳤다고 한 ITC 판정은 시장 상황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결과”라면서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에서 관련법 준수는 물론 공정한 경쟁과 혁신을 통해 소비자 가치를 제고해 왔다”고 말했다.

LG전자 관계자는 “ITC 판정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 “상무부(DOC)의 중국산 세탁기 부품 가격 책정 방법이 실제와 큰 차이가 있고, 미국 내 산업에 끼친 피해가 없음을 지속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