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원격검침 주파수 `900㎒` 부상···424㎒·2.4㎓ `3파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사물인터넷(IoT) 대표 서비스 원격 검침 주파수로 900㎒ 대역 주파수 활용이 늘고 있다.

원격검침 분야 900㎒ 가세로 424㎒, 2.4㎓와 3파전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피엘네트웍스는 900㎒를 활용, 수도 미터링 사업을 선보인다. 기존 로라(LoRa) 통신으로 실내외 측위와 온·습도 모니터링 기술을 구현한 노하우를 적용한다.

지능형 전력망 사업을 추진하는 유비콤도 900㎒에서 전력 사용량을 파악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900㎒는 출력 기준이 10mW에서 최대 200mW로 상향돼, 인프라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원격 검침에는 424㎒와 2.4㎓가 주로 활용됐다. 424㎒는 신호 도달 거리가 길어 야외용 원격 검침에, 2.4㎓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 실시간 원격 검침에 주로 이용됐다.

900㎒는 424㎒와 2.4㎓ 장단점을 두루 갖고 있다. 장거리 저전력 통신이 가능해 건물이나 야외 원격 검침 모두 적용 가능하다.

인천시 스마트워터그리드 사업과 한국전력 원격 검침 시범 사업에 900㎒가 활용됐다.

IoT 시장에서 주목받는 로라도 900㎒를 사용, 원격 검침 외 새로운 IoT 서비스 구현에도 유리하다. 모니터링할 수 있는 측정 센서만 바꾸면 온·습도 제어, 위치기반 서비스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통신사 관계자는 “이통사도 900㎒를 활용한 원격검침 등 IoT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어 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해외 시장에 공략하는 업체도 있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