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미 IT대형주`FANG` 잘나간다...새해 시총 99조원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 IT대형주`FANG` 잘나간다...새해 시총 99조원 늘어
미 IT대형주`FANG` 잘나간다...새해 시총 99조원 늘어
미 IT대형주`FANG` 잘나간다...새해 시총 99조원 늘어
미 IT대형주`FANG` 잘나간다...새해 시총 99조원 늘어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주가가 나스닥 호황에 편승해 활황세다. 새해 첫 7거래일 만에 100조원 가까이 늘었다. .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술(IT) 기업을 대표하는 이들 FANG 기업의 시가총액 증가액이 834억달러(약 99조원)에 달했다.

FANG 중 페이스북이 가장 많은 319억달러(38조원)를 차지했다. 페이스북 주가 상승률은 다른 세 곳을 웃돌았다. FANG 주가는 평균 6.6%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4% 하락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경기침체 공포와 중국 경제 우려로 미국 증시와 FANG 주식이 연초에 힘을 못썼다.

당초 투자자들은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됐을 때만해도 FANG 주식과 다른 기술주에 회의적이었다. 미국 IT기업은 인도 등 외국에서 온 고숙련 인력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데, 트럼프가 이들 인력 수입에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중순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래리 페이지 알파벳 CEO 등 실리콘밸리 대표 경영자들과 트럼프가 단체로 회동, 트럼프가 실리콘밸리에 유화적 제스처를 쓰면서 투자자 불신도 다소 완화됐다.

FANG 주식 강세는 전반적인 나스닥 종목 반등세에 힘입은 것도 영향이 있다. 나스닥은 최근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들어 7거래일 동안 S&P 500 지수가 1.6%, 다우지수가 1% 오른 사이 나스닥은 3.4%나 올랐다. 나스닥 활황에 실적 전망이 개선된 것도 FANG 주식이 상승세타고 있는 이유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