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KT, 르노 전기차 `트위지` 업무용 차량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가 업계 처음으로 업무용 차량에 초소용 전기자동차를 투입한다. 연료비 절감에다 장비 등을 실을 수 있는 1인용 차량이어서 운영 효율과 공간 활용도까지 뛰어나다는 이유에서다. KT는 우선 고객 대응차로 활용하면서 효과를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회사 전방위 업무차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KT가 르노삼성으로부터 구입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실물 모습. 차량은 흰색과 검은색 바탕에 기가와이파이 모양에다 앞,옆면에 KT 로고가 그려져 있다.
<KT가 르노삼성으로부터 구입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실물 모습. 차량은 흰색과 검은색 바탕에 기가와이파이 모양에다 앞,옆면에 KT 로고가 그려져 있다.>

12일 전기차 업계에 따르면 KT가 최근 업무용 차량으로 르노삼성 `트위지(Twizy)` 3대를 구입했다. 트위지는 지난 2015년 BBQ 치킨 배달용 차량 시범 사업에 투입됐다. 정식 구매는 지난해 12월 제주도청 업무차량용 10대 이후 민간 기업으로 KT가 국내 처음이다.

KT는 서울, 대구, 제주 지역에 한 대씩 투입해 가정용 통신 가입자 설치 및 사후관리(AS) 요원용 업무차로 사용한다. 전국 사업소 확대 여부는 경제성, 운영효율 등 검증을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차량 가격은 14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환경부가 올 상반기 안에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기준을 내놓을 방침이어서 이후 500만원 안팎의 보조금 혜택 지원도 예상된다.

KT 관계자 “트위지 3대를 구입해 이달부터 통신 가입자 설치, AS 요원 및 기지국·전신주 통신망 관리 등 다양한 분야 업무 현장에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추가 차량 구입은 현장 운행 테스트를 거친 후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트위지는 지난 2012년 출시 후 현재까지 프랑스 등 유럽에서만 1만8000대 이상 판매됐다. LG화학의 6.1㎾h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 한 번 충전으로 100㎞를 갈 수 있다. 가정용 일반 220V 전원으로 2시간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 시속은 80㎞.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 앞범퍼 빔, 측면충돌보호장치 등을 갖췄다. 트렁크룸 공간은 31ℓ, 2열 좌석을 없애면 55ℓ까지 확장할 수 있다. 길이는 2340㎜, 너비 1240㎜, 높이 1461㎜. 공차 무게는 474㎏으로, 국산 경차의 절반 수준이다.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