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KT와 LG 유플러스도 동등결합 상품 출시 가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SK텔레콤에 이어 KT와 LG유플러스도 이동통신과 케이블TV 초고속인터넷을 묶는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한다.

KT와 LG유플러스는 오는 3월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다음 달 SK텔레콤과 케이블TV 동등결합 상품 `온가족케이블플랜`을 시작으로, 이통 3사가 동등결합 상품을 잇따라 선보인다.

양사는 인가사업자인 SK텔레콤과 달리 출시 절차가 수월한 만큼 SK텔레콤 동등결합 상품 출시 반응을 보고, 이후 차별화된 상품을 출시한다는 전략이다.

KT는 SK텔레콤의 `온가족플랜`과 유사한 `총액 결합할인`을 동등결합 상품에 적용한다. 이동통신 합산 요금 금액에 따라 할인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동통신 요금과 초고속인터넷 등 구성 상품별 할인 금액을 제시, 케이블TV와 상품 결합이 용이하다.

KT 관계자는 “SK텔레콤의 동등결합 상품 출시 이후 시장 상황을 보고, 선보이기 위해 3월로 출시를 확정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도 3월 케이블TV 사업자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 동등 결합상품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케이블TV 사업자와 결합할인율, 요금정산, 전산개발 등 동등결합 상품개발에 필요한 실무적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승환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 상품기획팀장은 “동등결합 의무제공 사업자는 아니지만, 정부의 케이블TV 상생방침에 동참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면서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뿐 아니라 개별SO와도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검토, 보다 많은 고객이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와 LG유플러스의 이 같은 행보는 SK텔레콤의 동동결합 상품 출시에 대한 대응이다.

SK텔레콤이 동등결합 상품으로 이동통신 가입자를 확대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미룰 수 없었다고 판단한 결과다.

이통 3사가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예고함에 따라 케이블TV는 선택 폭이 넓어졌다.

김성철 고려대 교수는 “이통 3사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하면 케이블TV 운신 폭이 확대되고, 이용자도 다양한 선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양한 동등결합 상품은 동등결합 제도 실효성 제고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