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불길에 갇힌 일가족 구한 `크레인 의인` 원만규씨에게 `LG 의인상` 수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본무 LG 회장
<구본무 LG 회장>

LG복지재단(대표 구본무)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부천시 주택 화재현장에서 본인 크레인으로 화마 속 베란다에 갇힌 일가족 5명을 구한 원만규씨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키로 했다.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8시께 경기도 부천시 여월동 주택가 한 빌라에서 발생한 화재로 4층에 거주하는 일가족 5명이 집 안 불길과 연기를 피해 베란다로 대피했다. 출동한 소방대원이 소방사다리차를 이용해 일가족 구조를 시도했으나 건물주변의 전선에 걸릴 위험이 있어 사다리를 올리지 못한 채 구조 작업이 지연되고 있었다.

퇴근길에 현장을 목격한 원 씨는 간판 설치 작업에 사용하는 본인 크레인을 이용하면 전선을 피해 구조를 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즉각 길 건너 주차장에 있던 크레인을 몰고 왔다.

원 씨는 크레인에 소방대원을 태워 베란다로 올려 보내 베란다에 갇혀 있는 일가족을 구조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소중한 생명을 구한 원 씨의 의로운 행동은 이웃 주민에 의해 뒤늦게 세상에 알려졌다.

LG 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한 의인의 빠른 대처와 용기 있는 행동이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의인상`을 통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재현장에서 불길에 갇힌 일가족을 구한 원만규씨.
<화재현장에서 불길에 갇힌 일가족을 구한 원만규씨.>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30명에게 수여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