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동반성장, 4차 산업혁명 대응에 초점 맞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중소기업 성장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대응에 초점을 맞춘다. 이를 위한 `제4차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성과공유제와 다자간 성과공유제 확대로 상생문화 확립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동반성장위원회와 대·중소기업협력재단과 함께 동반성장 관련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대·중소기업이 상생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미 추진 중인 정책 내실을 다지고, 새로운 정책 반영을 통해 중소기업 핵심역량 배양에 주력한다. 우선 제4차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향후 3년간 산업간 융복합이 심화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토대를 마련한다.

성과공유제와 다자간 성과공유제도 확대한다. 성과공유제 도입기업을 320개사로 확대하고, 확인과제 수 4200건을 달성해 대기업과 협력사 협업 및 공동 성과를 높인다. 또 2·3차 협력사로 낙수효과를 확대하기 위해 다자간 성과공유제도 지속 추진한다.

이와 함께 투자재원 출연을 확대해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동반성장 투자재원 출연시 법인세 감면 확대, 지원 목적제한 폐지 등 세법 개정으로 투자재원은 지속 증가할 전망이다. 공공기관 평가 및 동반성장지수 평가를 통한 기업 동반성장도 유도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맞는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제4차 기본계획을 통해 새로운 동반성장 체계를 제시하고, 각종 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종석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