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에 유통기한이 있는 것도 아닌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용하지 않은 데이터를 이월하거나, 남은 만큼 비용으로 상쇄해야 한다는 주장이 공론화될 전망이다.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이하 연구원)은 12일 이동통신3사의 미사용 데이터 이월을 제도화하거나 소멸된 데이터만큼 통신비를 할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원은 이날 미래창조과학부 통계를 인용, 가입자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8GB 수준이다. 이통사의 2GB 이상 요금제를 사용하는 가입자 상당수가 데이터를 모두 사용하지 못해 소멸되고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통3사 요금제는 사용하지 못한 데이터를 두고 제한적 이용 방안만 허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T는 남은 데이터를 다음 달까지만 쓸 수 있게 하고, SK텔레콤은 남은 데이터를 다른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는 기능만 제공한다. 알뜰폰 CJ헬로비전이 남은 데이터를 요금할인으로 돌려주는 요금제를 출시했다.

연구원은 “데이터에 유통기한이 있는 것도 아닌데 사용하지 않은 상당량의 잔여 데이터가 소멸되는 것은 소비자 권익 측면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서 “소비자가 정당하게 구매한 데이터는 소비자가 온전히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