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신호판에 비친 삼성전자 깃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은 비선실세 최순실 일가 지원과 관련한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삼성전자 사옥 앞 정지 교통신호판에 비친 삼성전자 깃발
<삼성전자 사옥 앞 정지 교통신호판에 비친 삼성전자 깃발>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동 삼성전자>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