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8년 SUV 전기차 출시…1회 충전 320㎞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4㎾h급 국산 대용량 배터리 장착하고 일반도로 테스트 중

현대자동차가 내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자동차를 출시한다. 올해 신형 아이오닉일렉트릭으로 세단형 전기차에 집중한 뒤 내년엔 SUV까지 전기차 보폭을 넓힌다. SUV 전기차는 국산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 1회 충전으로 최소 320㎞를 주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도로주행 테스트 중인 전기차가 성남시 수정구 이마트에서 위장막에 가려진채 충전중이다. 취재 결과 이 차량은 현대차가 내년 출시예정인 SUV 전기차로 밝혀졌다.
<한 도로주행 테스트 중인 전기차가 성남시 수정구 이마트에서 위장막에 가려진채 충전중이다. 취재 결과 이 차량은 현대차가 내년 출시예정인 SUV 전기차로 밝혀졌다.>

15일 전기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내년 한국 출시를 위해 소형 SUV형 배터리 전기차(BEV) 일반 도로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다. 차량은 테스트 도중에 최근 경기도 성남시에서 전기차 애호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모델은 중국과 미국 등 세계 주요 전기차 시장이 SUV 주도로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해외 시장을 더 크게 보고 개발되고 있는 차량으로 파악된다.

개발 프로젝트명 `OS 전기차`인 전기차는 지금까지 배터리 용량 28㎾h가 최고 사양인 국산 1세대 전기차와 달리 64㎾h급 국산 배터리를 달았다. 주행 효율, 도로 상태 등 변수를 제외하면 배터리 용량만으로도 최소 320㎞ 주행이 가능하다. 현재 테스트 단계인 만큼 실제 출시 모델 배터리 용량에는 변동이 있다.

차량 목격자 홍 모씨는 “성남시의 한 이마트 주차장에서 플러그드인하이브리드차(PHEV) 또는 전기차로 보이는 SUV형 모델이 충전하는 모습을 우연히 봤다”면서 “차체 크기는 기아차 SUV `니로(Niro)` 만하고 `아이오닉 일렉트릭`보다는 조금 컸으며, 바퀴 휠은 아이오닉 전기차와 같았다”고 설명했다.

본지 후속 취재 결과 SUV 전기차 모델로 확인됐다. 이 차는 앞으로 누적 10만㎞ 이상 주행 테스트 등 완성도 검증을 마친 후 환경부 보조금 자격 인증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SUV형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신차 모델명이나 사양 등 관련 정보는 대외비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기아차도 내년 SUV 모델 `니로(Niro)` 기반의 2세대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어서 두 모델 간 경쟁이 예상된다.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