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3세 회장 “경청하고, 승리하는 회사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조현준 효성 신임 회장이 16일 취임식을 갖고 “경청하는 회사, 기술 자부 회사, 승리하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효성은 조 신임 회장 취임으로 고(故) 조홍제 창업주, 조석래 회장에 이어 3세 경영시대를 열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 회장은 취임에 앞서 고양시 벽제기념관 선영에서 조홍제 창업주 추모식에 참석한 뒤 서울 마포 효성 본사에서 임직원만 모인 가운데 조촐한 비공식 취임식을 가졌다.

취임사에서 조 회장은 “효성 새 시대를 여는 오늘 영광스러운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백년 효성으로 가기 위해 오늘부터 효성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겠다”는 힘찬 포부를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50년간 효성 발전을 위해 애쓴 임직원에 감사와 함께 백년 효성으로 가기 위한 세 가지 요건을 강조했다.

우선 경청하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고객의 소리는 경영활동 시작과 끝”이라며 “협력사는 소중한 파트너로서 세심한 배려로 상생 관계를 이뤄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현장에서 직접 느낀 고충과 개선점이 기술 개발과 품질 혁신 출발점이 된다.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작은 아이디어라도 자유롭게 말할 수 있게 배려하고 경청하는 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로 자부심을 갖는 회사로 만들겠다”며 “임직원이 사명감을 발휘해 만든 기술과 제품이 세계 최고라는 긍지를 갖게 되길 바란다. 기술 경쟁력이 효성 성공 DNA로 면면히 이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조현준 회장(왼쪽 세번째)이 인사 이후 첫 행보로 효성 구미공장을 방문해 폴리에스터원사 공정과정을 점검하는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현장경영을 실시했다.
<지난 4일 조현준 회장(왼쪽 세번째)이 인사 이후 첫 행보로 효성 구미공장을 방문해 폴리에스터원사 공정과정을 점검하는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현장경영을 실시했다.>

평소 야구·스키·테니스 등 만능 스포츠맨으로 알려진 조 회장은 이날 취임식에서도 팀워크와 페어플레이 등 스포츠 정신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페어플레이 정신을 바탕으로 정정당당하게 겨루되 반드시 승리하는 조직을 만들자”고 독려했다.

소설 삼총사에 나오는 `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All For One, One For All)`를 인용하며 “팀을 위해 헌신하고, 서로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선수로 이뤄진 팀 만큼 무서운 팀은 없다. 팀워크로 끈기 있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때 승리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어떠한 고난이 닥쳐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함께 세계를 향해, 미래를 향해 힘차게 도전해 백년 기업 꿈을 이루는 주인공이 되자”고 당부했다.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