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레드 TV` 올해 첫 밀리언셀러 등극...OLED 확산 티핑포인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올해 올레드(OLED) TV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 `밀리언셀러`에 등극한다. 2015년 30만대, 지난해 약 65만대를 넘어 올해 100만대를 훌쩍 넘긴다는 목표다. 올레드 TV 판매량 확대로 프리미엄 TV 시장 입지도 강화하겠다는 공격 전략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판매량 목표를 130만대 이상으로 정했다. LG전자가 목표를 달성하면 올레드 TV 사상 첫 밀리언셀러 진입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최대 100만대 판매를 목표로 했지만 기대만큼 올레드 TV 시장이 커지지 않으면서 65만대 수준에 그쳤다.

판매 목표에는 다소 미달했지만 성장률은 가파르다. LG전자는 2013년 55형 올레드 TV를 선보이며 세계 최초로 대형 올레드 TV 양산에 성공했다. 2014년에 7만대를 넘었고 2015년에는 30만대로 급성장했다. 지난해 다시 2배 이상 성장하며 65만대를 넘었고, 올해 역시 약 2배 성장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올레드 TV 밀리언셀러 등극이 가능한 이유는 OLED 패널을 공급할 LG디스플레이의 수율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수율 개선은 패널 단가 하락으로 이어진다. LG전자가 올해 100만대 판매 돌파로 `OLED 대중화` 티핑포인트를 기대하는 이유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00만장 수준이던 OLED TV 패널 출하를 올해 180만장까지 늘린다.

시장 전망도 밝다. 시장조사 업체 IHS는 올해 세계 OLED TV 시장 규모가 140만대를 기록하고 2020년에는 520만대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에서는 2018년 프리미엄 TV 시장 54%를 올레드 TV가 차지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세계 올레드 TV 시장 양상도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LG전자는 지난해까지 세계 올레드 TV 시장에서 9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사실상 혼자 이끌어 왔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중국과 유럽 제조업체 다수가 가세하고, 하반기에는 소니까지 판매를 시작하면서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레드 TV 시장 파이가 커지면 시장을 선점하는 LG전자가 유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OLED 진영은 지난해 4개 업체에서 올해 9개 제조사로 확대될 전망이다.프리미엄 시장 입지 강화도 노린다. 지난해 LG전자는 울트라 올레드 TV로 미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매거진인 컨슈머리포트로부터 역대 TV 최고 평점을 2년 연속 경신하며 최고 제품에 선정됐다. 컨슈머리포트의 최고 TV 순위에서도 1위부터 4위까지 휩쓸었다. 품질과 성능에서는 세계 최고라는 방증이다.

LG전자는 올해 신제품 `LG 시그니처 올레드 W`를 앞세워 다시 한 번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W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서 처음 공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제품은 두께가 2.57㎜에 불과해 마치 벽지처럼 벽에 부착할 수 있는 혁신 디자인을 구현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는 2000달러 이상 시장의 40%, 2500달러 이상 시장의 50%를 각각 차지할 정도로 프리미엄 TV 시장 주도권을 잡았다”면서 “올레드 TV 진영 간 선의의 경쟁과 액정표시장치(LCD) TV와의 차별화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 입지를 더욱 다지겠다”고 밝혔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 LG전자 증시정보 >

증권사 목표주가 67,600원, 현재주가 대비 24% 추가 상승여력
최근 한달간 제시된 증권사 투자의견을 종합해보면 LG전자의 평균 목표주가는 67,600원이다. 현재 주가는 54,300원으로 13,300원(24%)까지 추가상승 여력이 존재한다.

증권사별로 보면 신한금융투자의 소현철, 윤영식 에널리스트가 " 2017년 빛낼 IT 종목, …" (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70,000원을 제시했고, KB증권의 김동원, 김범수 에널리스트가 " GM 볼트 판매 확대, LG전자 최대 수혜, 현재 GM 볼트 (BOLT)에 11개 부품을 공급 중인 LG전자 VC (전장)는 향후 5년간 연평균 35%의 매출성장이 전망돼 2020년 VC 매출은 2015년 (1.8조원) 대비 4.4배 증가한 8.2조원으로 예상된다. 향후 GM 볼트 판매량이 3~8만대에 이른다면 GM 볼트가 차지하는 LG전자 VC 매출비중은 15~40%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어 LG전자 최대 수혜가 기대된다…" (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73,000원을 제시했다.

[재무분석 특징]
영업이익률 현재 3.12%로 업종평균 수준.PER은 36.46으로 업종평균보다 높으며, PBR은 0.71로 다소 낮은편.업종내 시가총액 규모가 가장 비슷한 4개 종목과 비교해보면 LG전자는 자산가치대비 현재의 주가수준을 나타내는 PBR과 순이익대비 현재의 주가수준을 보여주는 PER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태를 보이고 있다.
  LG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ROE 1.9 10.0 0.8 -0.3 1.0
PER 36.5 16.4 119.8 - 92.1
PBR 0.7 1.6 0.9 0.7 0.9
기준년월 2016년9월 2016년9월 2016년9월 2016년9월 2016년9월

외국인/기관 순매수, 개인은 순매도(한달누적)
1월13일부터 전일까지 기관이 7거래일 연속 동종목을 사들였다. 4주간을 기준으로 보면 외국인이 912,838주를 순매수했고, 기관도 순매수량을 늘리며 1,511,240주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들은 매도 우위를 지속하면서 2,424,078주를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주식수 대비 거래량은 0.54%로 적정수준
최근 한달간 LG전자의 상장주식수 대비 거래량을 비교해보니 일별 매매회전율이 0.54%로 집계됐다. 그리고 동기간 장중 저점과 고점의 차이인 일평균 주가변동률을 1.58%를 나타내고 있다.

거래비중 기관 19.96%, 외국인 31.83%
최근 한달간 주체별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개인이 전체 거래량의 48.2%를 차지하며 가장 활발한 참여를 보였고, 외국인은 31.83%, 기관은 19.96%의 거래 참여율을 보였다. 그리고 최근 5일간 거래비중은 개인이 전체 거래량의 39.06%를 차지하며 가장 활발한 참여를 보였고, 외국인은 38.49%, 기관은 22.44%의 거래 참여율을 보였다.

투심과 거래량은 보통, 현재주가는 강세
현주가를 최근의 주가변화폭을 기준으로 본다면 상승추세를 유지하고 있고, 거래량 지표로 볼 때는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지지 않는 보통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투자심리적 관점에서 보면 상승과 하락이 균형있게 나타나면서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심리를 보여주고 있고 이동평균선들의 배열도를 분석을 해보면 단기, 중기, 장기 이동평균선이 정배열을 이루는 전형적인 상승국면에 있다.

[LG전자 2017년 예상 실적]
날짜 증권사(애널리스트)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17/01/19 신한금융투자(소현철, 윤영식) 576381억 18131억 10998억
17/01/13 흥국증권(오세준) 571551억 17716억 9305억
17/01/09 키움증권(김지산) 561766억 15854억 11140억
17/01/09 케이프투자증권(고의영) 563180억 14450억 6890억
17/01/09 유안타증권(이재윤, 임지혁) 572674억 16574억 12767억
[LG전자 2017년 예상 지표]
날짜 증권사(애널리스트) EPS(원) BPS(원) PER(배) PBR(배) EV/EBITDA(배)
17/01/19 신한금융투자
(소현철, 윤영식)
6030 71235 8.9 0.8 4.1
17/01/13 흥국증권
(오세준)
4374 66185 11.9 0.8 5.1
17/01/09 키움증권
(김지산)
5777 68561 9.1 0.8 4.8
17/01/09 케이프투자증권
(고의영)
1902 66655 28.5 0.8 4.4
17/01/09 유안타증권
(이재윤, 임지혁)
6745 68610 7.8 0.8 4.6


[LG전자 주주현황]
성명 주식수 지분율 최종변동일
(주)엘지(외3인) 55,104,297주 33.67% 2016년 03월 30일
국민연금공단 12,324,522주 7.53% 2016년 01월 12일
LG전자자사주 763,168주 0.47% 2012년 12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