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일반 화질을 HDR로 변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브로드밴드 “일반 화질을 HDR로 변환”

SK브로드밴드가 방송 화질을 HDR(High Dynamic Range)로 업그레이드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SK브로드밴드는 원본이 HDR이 아니더라도 변환 기술을 적용, 실시간채널·주문형비디오(VoD) 콘텐츠를 HDR로 상용망에 송출했다고 1일 밝혔다.

HDR은 화면 명암을 분석해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밝은 곳은 더 밝게 표현하는 기술로 생생한 입체감과 색감을 제공한다.

SK브로드밴드는 기술개발로 실시간 방송·VoD를 HDR 지원 영상으로 자동 변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과 HDR 변환기술을 공동개발하고, 글로벌 사업자인 테크니컬러(Technicolor), 아템(ATEM)과도 기술 확보를 추진했다.

테크니컬러는 HDR 콘텐츠 편집솔루션을 보유했고, 아템은 HDR 콘텐츠 인코딩 장비 회사다.

SK브로드밴드는 실시간채널은 SPOTV를 상용망에 송출시험하고 있으며, VoD는 자체 프로모션 콘텐츠로 시험송출하고 있다.

이병덕 SK브로드밴드 미디어기술본부장은 “UHD HDR TV 확대에 앞서 선제적으로 기술을 확보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IPTV(B tv) 화질개선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K브로드밴드는 지난달 B tv 실시간 전 채널을 풀HD 화질로 업그레이드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