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파운드리 공격적 사업 행보....중,미, 독 등서 시설 확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1】미국 파운드리 반도체업체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가 공격적 사업 확대에 나선다. 중국 당국과 100억달러 규모 반도체 공장을 합작으로 짓는가 하면 미국, 독일, 싱가포르에 있는 공장도 확충한다.

글로벌파운드리 CEO가 한 행사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글로벌파운드리 CEO가 한 행사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가 있는 글로벌파운드리스는 내년 중국 청두에 새로운 반도체 공장을 개설한다. 이 공장은 청두 당국과 공동으로 짓는다. 합작 규모는 총 100억달러 정도로 추정된다. 이 중 청두 당국이 얼마를 투자하는 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존슨 그로스 글로벌파운드리스 대변인은 청두 투자 금액과 관련해 정확히 밝히지 않은 채 “산업계 애널리스트들에 따르면 이런 종류 첨단 반도체 공장 건설에 100억달러가 들어간다”고 말해 투자 규모를 짐작하게 했다. 그는 “청두 당국이 얼마를 투자하는 지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한때 AMD 계열사였고 IBM 반도체 공장 등을 사들였다. 아랍계 자본이 대주주로 있다. 미국을 비롯해 독일, 싱가포르에 공장을 두고 있다. 여기서 만든 칩은 AMD와 IBM, 퀄컴, 대만 미디어텍 등에 공급한다.

글로벌파운드리스의 내년 청두 공장은 300밀리(㎜) 웨이퍼를 생산한다. 우선 표준 제조기술을 적용하고 2019년부터 새로운 공정 기술로 `완전 공핍형 실리콘-온-인슐레이터(FD-SOI·Fully Depleted Silicon On Insulator)` 기술을 사용할 예정이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이 기술을 `22FDX`라 부르는데 스마트폰과 자동차, 사물인터넷(IoT)에 사용하는 저가 무선(RF)칩 생산에 경쟁력이 있다고 외신은 진단했다. 이미 독일 드레스덴 1공장(팹1)에서 22FDX 공정을 적용하고 있다.

향후 3년간 이 곳 생산량을 40% 정도 늘릴 예정이다. 또 드레스덴 엔지니어들은 22FDX를 잇는 차세대 공정인 `12FDX` 연구에도 착수했다. 12FDX는 12나노미터(nm) 기술을 적용한다. 현재 22나노미터 기술을 사용하는 현재 22FDX보다 고급 기술로 더 미세하다. 보다 미세한 공정을 사용하면 소형 저전력 칩을 보다 많이 생산하거나, 같은 전력 소비라도 성능이 더 좋은 칩을 제작할 수 있다. 하지만 고급 기술 적용으로 비용은 늘어난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차세대 네트워크인 5세대(G)에 맞는 모바일 칩을 생산하는데 12FDX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싱가포르 공장은 구형 기술의 생산성을 높이는데 주력, 40나노미터 칩 생산량을 35% 정도 더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0밀리 웨이퍼용 180나노미터 칩 생산량도 늘린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일자리 창출에 맞춰 글로벌파운드리스는 미국 투자도 강조했다. 지난 8년간 미국에서 130억달러를 투자, 9000개 일자리를 창출했다. 미국 4개 지역에 시설을 갖고 있다. 미국 투자와 관련, 글로벌파운드리스는 뉴욕에 있는 8공장(팹8)에서 내년 초 14나노 핀펫(FinFET·fin field-effect transistor)칩을 기존보다 20% 정도 더 생산할 예정이다. 또 뉴욕 공장에 적용할 신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내년 중반에는 7나노미터 공정을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인텔은 미국 애리조나주에 70억달러를 투자, 반도체 공장을 완공하기로 한 바 있다. 6년 전 밝힌 약속인 데 트럼프 행정부 출범에 맞춰 이 계획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파운드리스 외에 미국과 대만 반도체업체들이 잇달아 중국에 투자하고 있다. AMD도 청두에 합작사를 설립하고 기술을 라이선스하고 있고, IBM도 여러 현지 협력사에 칩 기술을 라이선스로 제공하고 있다. 또 대만 TSMC는 2015년 대만 정부 우려에도 중국에 제조 시설을 건립하겠다고 발표했고, 대만 UMC 역시 중국 동부 해안에 공장을 건립하겠다고 지난해 하반기에 선언했다.

 

<글로벌파운드리스 개요, 자료:위키피디아>

글로벌파운드리스 개요, 자료:위키피디아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