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과학관 자연사관 개관…`한반도 땅 이야기와 생명 역사` 한눈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중앙과학관 자연사관 모습
<국립중앙과학관 자연사관 모습>

국립중앙과학관은 자연사관을 17일에 개관하고 일반에게 공개한다. 자연사관은 국내 여타 자연사관과 달리 한반도에서 형성된 암석과 그 위에서 생존했던 생물의 화석을 중심으로 전시된 최초의 자연사관이다.

`한반도 땅의 이야기와 생명의 역사`라는 대주제 아래 △한반도의 탄생 △적도에 흩어져 있던 한반도 △세 땅덩어리가 부딪쳐 만들어진 한반도 △호랑이 모양의 한반도 완성 △한반도 생물의 다양성 등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한반도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알 수 있도록 5개 세부주제로 구성됐다.

한반도 자연사 전시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활동을 진행하는 `자연탐구실`과 관람객이 자연사 연구자 연구과정을 볼 수 있는 자연사 연구실을 갖췄다. 각종 표본을 제작 체험을 할 수 있는 표본제작체험 코너 조성됐다.

국립중앙과학관 자연사관 모습
<국립중앙과학관 자연사관 모습>

자연사관에는 25억년 전에 만들어져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암석인 인천광역시 옹진군 이작도의 `토날라이트(tonalite)`, 10억년 전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생명의 흔적인 인천광역시 옹진군 소청도의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 세계적으로 우수한 품질의 자수정인 `울산 언양 자수정` 원석 5점 등이 국내 최초로 전시된다.

강원도에서 산출된 삼엽충, 완족동물, 식물화석 등 수백점의 희귀한 화석과 암석, 국내 살고 있는 다양한 종의 곤충, 식물, 동물 표본이 함께 전시돼 한반도 자연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중생대 후기 백악기 초식공룡 `트리케라톱스 진본골격`, 1972년 아폴로 17호가 달에서 가져 온 `월석`, 현생 코끼리의 조상인 `성체 매머드와 새끼 매머드`를 비롯해 국립중앙과학관에 소장된 세계 각지의 동물 박제와 골격 표본으로 세계와 한반도 자연사를 비교해 볼 수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