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RSAC2017]사진으로 보는 현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최대 사이버 보안 콘퍼런스&전시회 RSAC2017이 13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렸다. 올해는 `기회의 힘(power of opportunity)`을 주제로 삼았다.

이번 행사에는 700명의 발표자가 500개의 발표 세션을 가졌다. 550개 기업이 부스를 내고 최신 기술을 선보였으며 관람객만 4만 명을 넘었다.

세계 최대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전시회 `RSAC2017`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13일부터 17일까지 열렸다. (자료:RSAC)
<세계 최대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전시회 `RSAC2017`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13일부터 17일까지 열렸다. (자료:RSAC)>
RSAC 콘퍼런스 메인 이벤트가 14일 열렸다. 크로스오버 뮤지션 블랙바이올린팀 공연으로 키노트 스피치 시작을 알렸다. (자료:RSAC)
<RSAC 콘퍼런스 메인 이벤트가 14일 열렸다. 크로스오버 뮤지션 블랙바이올린팀 공연으로 키노트 스피치 시작을 알렸다. (자료:RSAC)>
RSAC 콘퍼런스 메인 이벤트가 14일 열렸다. 크로스오버 뮤지션 블랙바이올린팀 공연으로 키노트 스피치 시작을 알렸다. (자료:RSAC)
<RSAC 콘퍼런스 메인 이벤트가 14일 열렸다. 크로스오버 뮤지션 블랙바이올린팀 공연으로 키노트 스피치 시작을 알렸다. (자료:RSAC)>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온 줄피카 람잔(Zulfikar Ramzan) 델 테크놀로지스 RSA 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왼쪽)는 `보안은 기술이 아니라 비즈니스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델(오른쪽) 델 회장이 깜짝 등장했다. 델은 EMC를 인수하며 RSA까지 품었다. 마이클 델 회장과 람잔 CTO는 이날 빨간색 스니커를 맞춰 신고 나왔다. RSA공식 신발이라고 표현했다. (자료:RSAC)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온 줄피카 람잔(Zulfikar Ramzan) 델 테크놀로지스 RSA 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왼쪽)는 `보안은 기술이 아니라 비즈니스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델(오른쪽) 델 회장이 깜짝 등장했다. 델은 EMC를 인수하며 RSA까지 품었다. 마이클 델 회장과 람잔 CTO는 이날 빨간색 스니커를 맞춰 신고 나왔다. RSA공식 신발이라고 표현했다. (자료:RSAC)>
마이클 델 회장과 람잔 RSA CTO가 정장에 안 어울리는(?) 빨간색 스니커즈를 맞춰 신고 나왔다. (자료:RSAC)
<마이클 델 회장과 람잔 RSA CTO가 정장에 안 어울리는(?) 빨간색 스니커즈를 맞춰 신고 나왔다. (자료:RSAC)>
브레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사장은 급증하는 국가지원해킹에 대응하는 국제 협약 `디지털 제네바 협약`을 제안했다.(자료:RSAC)
<브레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사장은 급증하는 국가지원해킹에 대응하는 국제 협약 `디지털 제네바 협약`을 제안했다.(자료:RSAC)>
크리스토퍼영 인텔시큐리티 수석부회장은 사이버 시큐리티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야 지금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인텔시큐리티는 이제 맥아피로 사명을 되찾는다. (자료:RSAC)
<크리스토퍼영 인텔시큐리티 수석부회장은 사이버 시큐리티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야 지금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인텔시큐리티는 이제 맥아피로 사명을 되찾는다. (자료:RSAC)>
RSA 대표 패널 토론. RSA알고리즘 창시자 리비스트(Rivest) 샤미르(Shamir), 아델만(Adelman) 중 아델만이 불참했다. 도널드 리비스트 MIT교수(왼쪽 두번째)와 아디 샤미르 이스라엘 와이즈만대학 교수(왼쪽 세번째) 등이 나왔다. 아디 샤미르 교수는 AI가 사이버 위협 방어에 효과적일 것으로 내다봤다.(자료:RSAC)
<RSA 대표 패널 토론. RSA알고리즘 창시자 리비스트(Rivest) 샤미르(Shamir), 아델만(Adelman) 중 아델만이 불참했다. 도널드 리비스트 MIT교수(왼쪽 두번째)와 아디 샤미르 이스라엘 와이즈만대학 교수(왼쪽 세번째) 등이 나왔다. 아디 샤미르 교수는 AI가 사이버 위협 방어에 효과적일 것으로 내다봤다.(자료:RSAC)>
마이클 맥콜 미 국토안보위원회 위원장은 “사이버는 팀 스포츠이며 더 강한 공격과 방어가 절실하다”면서 “더 많은 기업이 위협정보를 공유하며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RSAC)
<마이클 맥콜 미 국토안보위원회 위원장은 “사이버는 팀 스포츠이며 더 강한 공격과 방어가 절실하다”면서 “더 많은 기업이 위협정보를 공유하며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RSAC)>
RSA콘퍼런스 키노트장이 가득찼다. 세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겠냐는 질문을 하자 보안전문가들이 손을 들어 화답했다.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의자마다 놓여있었던 팔찌를 손 목에 차고 손을 들자 불빛이 나왔다. 세계를 밝히는 불빛이 되라는 퍼포먼스에 청중까지 참여시켰다. (자료:RSAC)
<RSA콘퍼런스 키노트장이 가득찼다. 세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겠냐는 질문을 하자 보안전문가들이 손을 들어 화답했다.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의자마다 놓여있었던 팔찌를 손 목에 차고 손을 들자 불빛이 나왔다. 세계를 밝히는 불빛이 되라는 퍼포먼스에 청중까지 참여시켰다. (자료:RSAC)>
참가자들이 불빛이 반짝이는 팔찌를 하고 손을 높이 들었다.(자료:RSAC)
<참가자들이 불빛이 반짝이는 팔찌를 하고 손을 높이 들었다.(자료:RSAC)>
RSA콘퍼런스 개막과 함께 글로벌 보안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기술을 뽐내는 전시회도 시작했다.(자료:RSAC)
<RSA콘퍼런스 개막과 함께 글로벌 보안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기술을 뽐내는 전시회도 시작했다.(자료:RSAC)>
전시회는 모스콘센터 North와 South홀에서 열린다. North홀은 주로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이 기술을 뽐낸다. West홀은 미국 시장에 신기술을 선보이는 기업부터 스타트업 등이 전시한다.(자료:RSAC)
<전시회는 모스콘센터 North와 South홀에서 열린다. North홀은 주로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이 기술을 뽐낸다. West홀은 미국 시장에 신기술을 선보이는 기업부터 스타트업 등이 전시한다.(자료:RSAC)>
이번 RSAC에 3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모였다. (자료:RSAC)
<이번 RSAC에 3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모였다. (자료:RSAC)>
IBM은 AI를 사이버 시큐리티에 적용했다. `왓슨 포 시큐리티` 기술을 이용한 시큐리티관제센터(SOC) 솔루션 등을 전시했다.(자료:RSAC)
<IBM은 AI를 사이버 시큐리티에 적용했다. `왓슨 포 시큐리티` 기술을 이용한 시큐리티관제센터(SOC) 솔루션 등을 전시했다.(자료:RSAC)>
시스코, IBM,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기업이 보안 시장 확대에 한창이다.(자료:RSAC)
<시스코, IBM,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기업이 보안 시장 확대에 한창이다.(자료:RSAC)>
16일 키노트장도 인산인해를 이뤘다. (자료:RSAC)
<16일 키노트장도 인산인해를 이뤘다. (자료:RSAC)>
RSAC는 500개가 넘는 강연이 마련됐다.(자료:RSAC)
<RSAC는 500개가 넘는 강연이 마련됐다.(자료:RSAC)>
SANS 연구소는 15일 IoT 기기를 표적한 랜섬웨어 공격, 산업제어시스템(ICS) 침해사고 등 향후 발생할 7대 사이버 위협을 발표했다. (자료:RSAC)
<SANS 연구소는 15일 IoT 기기를 표적한 랜섬웨어 공격, 산업제어시스템(ICS) 침해사고 등 향후 발생할 7대 사이버 위협을 발표했다. (자료:RSAC)>
마크 맥로린(Mark McLaughlin) 팔로알토 네트웍스 회장 겸 CEO는 15일 키노트연설에서 `사이버 시큐리티 플랫폼`을 역설했다.(자료:RSAC)
<마크 맥로린(Mark McLaughlin) 팔로알토 네트웍스 회장 겸 CEO는 15일 키노트연설에서 `사이버 시큐리티 플랫폼`을 역설했다.(자료:RSAC)>
휴고 톰슨(Hugh Thompson) 시만텍 CTO는 15일 키노트 연설에서 `미래 사이버 시큐리티 혁명`을 주제로 발표했다.(자료:RSAC)
<휴고 톰슨(Hugh Thompson) 시만텍 CTO는 15일 키노트 연설에서 `미래 사이버 시큐리티 혁명`을 주제로 발표했다.(자료:RSAC)>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은 15일 `위대한 AI의 깨우침`을 주제로 토론했다. (자료:RSAC)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은 15일 `위대한 AI의 깨우침`을 주제로 토론했다. (자료:RSAC)>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은 "보안은 라이프 스타일으로 인공지능(AI)를 빠르게 접목할 분야"라고 말했다. 그는 AI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버리고 어떻게 잘 활용할지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자료:RSAC)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은 "보안은 라이프 스타일으로 인공지능(AI)를 빠르게 접목할 분야"라고 말했다. 그는 AI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버리고 어떻게 잘 활용할지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자료:RSAC)>
가장 혁신적인 사이버 보안 기업을 뽑는 `이노베이션 샌드박스`도 열렸다. 결선에 진출한 10개 스타트업이 피치와 데모를 한다. (자료:RSAC)
<가장 혁신적인 사이버 보안 기업을 뽑는 `이노베이션 샌드박스`도 열렸다. 결선에 진출한 10개 스타트업이 피치와 데모를 한다. (자료:RSAC)>
올해 가장 혁신적인 사이버보안 스타트업에 `유니파이ID`가 선정됐다. 유니파이ID는 머신러닝과 고유의 행위기반 사용자 인증 기술로 사용자 패턴을 파악해 식별하고 인증한다.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앱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머신러닝 센서 데이터를 수집해 사용자를 식별한다.(자료:RSAC)
<올해 가장 혁신적인 사이버보안 스타트업에 `유니파이ID`가 선정됐다. 유니파이ID는 머신러닝과 고유의 행위기반 사용자 인증 기술로 사용자 패턴을 파악해 식별하고 인증한다.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앱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머신러닝 센서 데이터를 수집해 사용자를 식별한다.(자료:RSAC)>
한국관은 지난해보다 더 규모를 키워 South홀에 마련됐다.
<한국관은 지난해보다 더 규모를 키워 South홀에 마련됐다.>
South홀에는 중국을 비롯해 국가관이 들어섰다. 다른 IT분야보다 약하긴 하지만 중국 기업이 꾸준히 전시하며 사이버 보안 분야로 진출을 시도한다.
<South홀에는 중국을 비롯해 국가관이 들어섰다. 다른 IT분야보다 약하긴 하지만 중국 기업이 꾸준히 전시하며 사이버 보안 분야로 진출을 시도한다.>
RSA콘퍼런스는 13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렸다. 사이버 보안 시장 트랜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다.
<RSA콘퍼런스는 13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렸다. 사이버 보안 시장 트랜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다.>

샌프란시스코(미국)=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