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인천국제공항과 공공데이터 제공·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인천국제항공사 MOU<사진 네이버>
<네이버 인천국제항공사 MOU<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17일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공공데이터 활성화를 통한 이용자 편의 정보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부터 검색 결과를 통해 인천공항 출국장별 예상 혼잡도, 보안 검색 대기인원 등을 실시간 제공했다. 여행객이 덜 붐비는 출국장을 언제든 확인하고 찾아가도록 편의성을 개선했다.

업무협약으로 풍부하고 유익한 공항 관련 데이터로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 이용자는 네이버 검색 결과에서 인천공항 내 구역별 주차 현황, 실시간 주차 가능 대수, 공항버스 출발 정보 등 `교통 관련` 정보를 얻는다. 검색창에 `인천공항 주차 현황` `인천공항 실시간 주차` `인천공항 버스` 등을 입력하면 검색 결과 최상단에 관련 정보를 접한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리더는 “인천공항 이용 시 검색 한 번으로 원하는 정보를 빠르고 간편하게 얻게 될 것”이라면서 “네이버 검색은 공공기관과 협업으로 이용자가 신뢰하는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간편하고 다양하게 활용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