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대구경북지역본부,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크라우드펀딩 활성화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진철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크라우드펀딩실 상무(왼쪽)와 권기용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 김사홍 대경권기업성장지원센터장이 크라우드펀딩 활성화를 위한 MOU를 맺은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안진철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크라우드펀딩실 상무(왼쪽)와 권기용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 김사홍 대경권기업성장지원센터장이 크라우드펀딩 활성화를 위한 MOU를 맺은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권기용)는 최근 대경본부 청사에서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크라우드펀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유관기관 간 상호협력을 통해 대경권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미래 성장성이 유망하고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발굴과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 특화 금융투자사인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지난해 1월 국내 증권사 중 처음으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중개업무를 시작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대구경북지역 중소 벤처기업 투자지원, M&A지원, 성장지원펀드를 통한 지원 업무뿐만 아니라 자금조달 전략 설명회, 교육과 운영을 지원하는 업무까지 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원활한 협력과 운영을 위해 3개 기관별 부서장 또는 실무책임자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산단공 대경권기업성장지원센터가 추천한 3D 프린팅 전문기업 쓰리디코리아(대표 최문수)와 온라인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투자유치에 나섰다.

쓰리디코리아는 대경권기업성장지원센터가 발굴한 중소벤처기업으로 이번 크라우드펀딩을 시작으로 향후 창투사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해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권기용 본부장은 "기술력이 뛰어난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자본시장을 이용한 자금조달을 통해 성장이 촉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코리아에셋과 새로운 협력관계를 구축해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성공적으로 안착되고 향후 중소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투자 활성화가 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