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0만원대 `X400` 출시··· `핑거터치` 기능 최초 탑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23일 실속형 스마트폰 `X400`을 출시한다. 출고가는 31만9000원이다.

LG전자가 23일 국내 출시하는 X400 스마트폰.
<LG전자가 23일 국내 출시하는 X400 스마트폰.>

X400은 후면 전원키 센서를 활용한 핑거터치 기능을 최초로 탑재했다. 카메라 촬영 시 후면 전원키를 손가락으로 한 번 터치하면 자동 셀피 촬영과 저장이 가능하다.

뉴스·영상을 시청할 때 후면 전원키를 두 번 터치하면 화면을 캡처, 저장할 수 있다. X시리즈 최초로 지문인식센서를 내장,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잠금 설정을 풀 수 있다.

X400은 전면에 500만 화소 광각 카메라(120도)를 장착, 셀카봉 없이 7~8명 단체 사진을 한 화면에 담는다. 후면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를 적용했다. 32GB 메모리를 내장, 16대9 비율의 고해상도 사진을 하루 10장씩 2년간 저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일반 DMB보다 화질이 12배 뛰어난 HD DMB를 탑재,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배터리 용량은 2800mAh이며, 색상은 블랙·골드블랙 두 가지다.

이상규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전무)은 “실용적인 기능과 세련된 디자인의 실속형 스마트폰을 지속 출시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LG전자 X400 스마트폰을 소개하고 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