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카지노, 베이글코드 140억원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게임사 베이글코드가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 회사들로부터 143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IMM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LB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4개사는 총 143억원 투자 자금 납입을 14일 완료했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는 2014년 2월 10억원 시리즈A 투자에 이어 이번 유상증자에도 참여했다.

베이글코드는 지난 2012년 카이스트와 포스텍 출신 개발자들이 설립한 모바일 게임회사다. 모바일 소셜 카지노게임인 `베가스파티슬롯` 게임을 개발했다.

관련 부문 미국 최대 게임 퍼블리셔 빅피시게임즈와 한국 모바일 게임 사상 최대 금액 대미수출계약을 통해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베이글코드는 현재 해외 퍼블리셔를 통하지 않고 직접 글로벌 시장 공략을 노린다. 이를 위해 기존 게임을 훨씬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게임을 개발 중이다. 베이글코드는 이번에 투자 받는 자금을 신규 게임 개발과 마케팅에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윤일환(왼쪽), 김준영 베이글코드 대표가 베가스파티슬롯을 시연 중이다.
<윤일환(왼쪽), 김준영 베이글코드 대표가 베가스파티슬롯을 시연 중이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