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빼고 다 바꿨다”…쏘나타 페이스리프트 신차 수준 변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외장 렌더링을 공개했다. 현대차가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이 아닌 페이스리프트 모델 렌더링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쏘나타 페이스리프트는 이름 빼고 모든 것을 바꿨을 만큼 크게 변했다.

좌측부터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터보모델`,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기본형`, `기존 쏘나타(LF)`, `쏘나타(YF)` 전면부 렌더링 (제공=현대자동차)
<좌측부터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터보모델`,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기본형`, `기존 쏘나타(LF)`, `쏘나타(YF)` 전면부 렌더링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회장 정몽구)는 26일 내달 초 출시 예정인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드라마틱한 디자인 변화(Dramatic Design Change)`라는 콘셉트 아래볼륨감과 비례감 강조를 통해 보다 섬세한 아름다움을 구현해 젊은 감각의 중형세단으로 재탄생했다. 신형 그랜저IG에 적용된 최신 디자인 방향성을 반영하면서 정제된 `선`을 한층 발전 시켰다. 특히 터보 모델은 기본 모델보다 스포티한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했다.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 전면부는 현대차 새로운 디자인 시그니처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했다. 그릴 중앙에 대형 현대차 로고를 배치해 젊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한층 강조했다. 크롬 몰딩 라인 중앙부는 캐스캐이딩 그릴 하단과 연결시켜 과감하고 스포티한 독창적인 전면부를 완성했다. 헤드램프는 입체감 있는 하이테크 스타일로 디자인해 디테일을 정교하게 다듬었다.

현대차는 전반적으로 스포츠세단 스타일을 구현하기 위해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시선의 방향이 아래로 집중되도록 디자인했다. 기존 모델 대비 차량 앞부분 끝단(후드 엔드)은 낮춘 반면에 차량 뒷부분 트렁크 끝단은 높여 마치 앞으로 돌진하는 듯한 역동적인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다.

좌측부터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터보모델`,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기본형`, `기존 쏘나타(LF)`, `쏘나타(YF)` 후면부 렌더링 (제공=현대자동차)
<좌측부터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터보모델`,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기본형`, `기존 쏘나타(LF)`, `쏘나타(YF)` 후면부 렌더링 (제공=현대자동차)>

번호판을 트렁크 도어에서 뒷범퍼로 옮겨 트렁크 도어 후면부를 하나의 심플한 면으로 만들었다. 그 위에 대형 쏘나타 로고를 정중앙에 배치해 고급스러움을 연출했다. 이와 같이 대폭 변화된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 디자인은 차세대 쏘나타 디자인의 기반이 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30세대처럼 한눈에 디자인이 추구하는 바를 알 수 있도록 직관적이고 역동적인 라인을 대거 사용해 디자인했다”면서 “전체적으로 스포츠세단 느낌이 나도록 디자인된 만큼 2030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현대차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국내최고의 패션디자이너와 함께 쏘나타 스타일 의상 제작에서부터 서울 패션위크 출품까지 하는 `디자인 프로그램` 참여자를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3월 1일)하고 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