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생활화학제품 업체, 소비자 안전책임 정부와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이 정부 규제에 앞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에 자발적으로 나선다. 가습기살균제 사태와 같은 국민적 위해사고를 다시 겪지 않기 위해서다.

생활화학제품.
<생활화학제품.>

17개 생활화학제품 제조·수입·유통업체는 28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 참여 기업은 LG생활건강·애경산업·유한크로락스·유한킴벌리·유한양행·한국피죤·한국P&G·옥시레킷벤키저·CJ라이온·헨켈홈케어코리아·SC존슨코리아·보령메디앙스·롯데마트·홈플러스·이마트·다이소·잇츠스킨 등이다.

생활화학제품 제조·수입·유통업체 차원에서 먼저 소비자 안전 책임 약속을 선언하고, 책임 있게 이행하는데 초점이 맞춰진다.

구체적으로 17개 협약 참여기업은 앞으로 2년 동안 소비자 안전을 위해 △제품 내 함유 전성분 공개 방안 강구 △제품성분 자체점검 실시 △기업 경영에 안전관리 최우선 원칙 반영 △자율적 제품 안전 관리지침 마련 △소비자 피해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

기업별로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해 4월 말까지 정부에 제출하고 분기별로 이행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생활화학제품.
<생활화학제품.>

류필무 환경부 화학제품TF 과장은 “선도기업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기업의 자발적인 제품 안전관리 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며 “제품 안전성을 최우선하는 경영 원칙을 세우는 것이 소비자 건강을 지키고 지속가능한 기업 성장으로 이어지는 길”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