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오피오오엔지, 보육·재활 서비스 등 5개 소셜벤처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스오피오오엔지(sopoong)는 social power of networked group의 약자로써 소셜벤처의 성장에 필요한 투자를 비롯한 후속 투자 관리, 커뮤니티, 교육과 멘토링 지원을 제공하는 소셜벤처 인큐베이터이다.
<에스오피오오엔지(sopoong)는 social power of networked group의 약자로써 소셜벤처의 성장에 필요한 투자를 비롯한 후속 투자 관리, 커뮤니티, 교육과 멘토링 지원을 제공하는 소셜벤처 인큐베이터이다.>

에스오피오오엔지(소풍, 대표 한상엽)는 소셜벤처 대상 액셀러레이팅 투자프로그램 3기 기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3기 선정 기업은 △자란다(맞벌이 가정 6~10세 자녀에게 생기는 돌봄 공백 시간에 대학생 교사를 연결하고 관리하는 중개 플랫폼) △단골공장(제조사와 함께 소비자 니즈가 반영된 생필품을 기획하고 판매하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펫픽(아픈 반려동물 상태에 따라 적합한 사료를 추천하고 데이터 기반 맞춤형 수제사료를 제작·판매하는 서비스) △프로젝트봄(조기 진단을 놓쳐 실명하거나 안질환을 겪는 중·저소득국가 환자를 위한 진료용 카메라와 기술 개발) △MGsolutions(운동 재활이 필요한 환자들이 집에서도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기간제형 재활 프로그램 렌탈 서비스) 총 5개 팀이다. 즉시 투자(2000만원, 보통주 8%)와 함께 3개월 간 집중 지원이 이뤄진다.

한상엽 에스오피오오엔지 대표는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함께 해결할 좋은 팀을 만나 기쁘다”며 “진단이나 치료 등 기술 기반 소셜벤처가 함께 하게 된 점이 고무적다”라고 전했다.

에스오피오오엔지는 액셀러레이팅 결과를 오는 6월 15일 데모데이에서 공개하며, 하반기 4기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