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e경영인]빅사이즈 여성의류 전문 쇼핑몰 `애니사이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곽선일 대표
<곽선일 대표>

옷이 날개란 말이 있다. 옷만 잘 입어도 사람이 달라 보인다. 여성이라면 예쁜 옷을 입고 아름다워지고 싶어 한다. 하지만 큰 덩치를 가진 여성은 예쁘고 아름다운 옷을 찾기가 만만치 않은 게 현실이다. 옷맵시를 살리지 못하는 큰 사이즈 그리고 투박한 옷이 즐비한 빅사이즈 여성 의류 속에서, 옷맵시가 살면서도 편안하고 화려한 색상의 디자인으로 인기를 끄는 전문 쇼핑몰이 주목 받고 있다.

곽선일 애니사이즈 대표는 “남다른 체형 때문에 모든 여성이 추구하는 아름다움이라는 가치를 포기하고 살아온 많은 여성에게 옷을 통해 만족감과 기쁨을 드리기 위해 큰 사이즈 여성 의류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쇼핑몰을 설립했다”고 말했다.

애니사이즈 어떤(Any) 사이즈(Size) 여성이든지 아름다워질 권리가 있다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다. L부터 5XL(77~180)까지 여성의류를 취급하는 대표적인 빅사이즈 전문 쇼핑몰이다.

곽선일 대표는 온라인 경매 사이트에서 물품을 구매했던 것이 계기가 돼 온라인 쇼핑몰에 관심을 갖게 됐다. 2003년 애니사이즈 쇼핑몰을 창업한 뒤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자상거래 통합 솔루션 메이크샵을 선택했다. 빅사이즈 의류를 필요로 하는 30~40대 여성 고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15년간 무럭무럭 성장했다.

애니사이즈
<애니사이즈>

곽 대표는 타 쇼핑몰과 차별 점으로 다양한 사이즈를 꼽았다. 창업 초부터 애니사이즈는 일반 여성쇼핑몰과 달리 3XL 이상 사이즈를 론칭하며 빅사이즈 여성을 타깃해 독자적인 길을 걸어왔다. 4~5XL 사이즈는 원가 대비 이윤이 적고 필요로 하는 고객층도 많지 않아 회사 입장에서는 유지하기 어려운 아이템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동안 애니사이즈를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게 된 고객을 위해 아이템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유지하며 고객 감동을 실현했다. 대신 대부분의 의류를 직영공장에서 자체 생산하며 좋은 품질의 옷을 합리적 가격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곽 대표는 “역지사지(易地思之) 입장에서 회사를 경영하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고객 입장에서 고객 요구사항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충족시켜주는 것이야말로 사업성공 첩경(捷徑)”이라고 강조했다.

곽 대표는 온라인에서도 공식 블로그와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소통을 이어나간다.

곽 대표는 “애니사이즈는 수많은 노력 끝에 우리나라 사람의 체형에 꼭 맞는 빅사이즈 옷을 만들어 왔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에게 최고의 빅사이즈 여성의류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애니사이즈
<애니사이즈>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