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커넥티드카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에 7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르세우스 로고<사진 케이큐브벤처스>
<페르세우스 로고<사진 케이큐브벤처스>>

케이큐브벤처스는 가상화 기반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페르세우스는 커넥티드카 보안 이슈에 대비하는 가상화 기반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이다.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출현으로 보안 이슈는 운전자 생명과 직결된다. 아직 정해지지 않은 업계 표준 솔루션을 구축하는 게 목표다.

페르세우스 가상화 보안 솔루션은 차량 고유 기능 도메인과 기타 도메인을 가상화 보안 기술로 분리한다. 차량 내 리소스를 효과적으로 배분해 성능 저하 없는 안정적인 차량 보안을 지원한다. 커넥티드카 맬웨어(Malware), 디도스(DDoS), 인터넷을 통한 해커의 공격으로부터 차량 전장 소프트웨어를 차단한다.

이번 투자로 가상화 보안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국내외 시장 저변 마련을 위해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한다. 올해부터 국제 주요 모터쇼에 기술을 소개하고 차량 OEM과 SoC 업체 등 고객사와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서상범 페르세우스 대표는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R&D 상무를 역임했다. 젠(Xen) 가상화 분야 전문가다. 스마트폰에서 통신·결재, 기타 앱 영역 분리 등 다수 가상화 기술을 구현했다.

서 대표는 “솔루션 개발과 안정화에 주력해 차량 보안 문제로부터 승객 안전을 지켜내는 글로벌 차량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준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커넥티드카 보안 시장 기회는 차량 제조사뿐만 아니라 대형 IT기업에서도 주목하는 세계적 흐름”이라면서 “가상화 기술로 커넥티드카 보안 솔루션을 높은 수준으로 구현하는 기술력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