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보건대학원-KOICA, 개도국 보건안보 전문가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재훈 연세대 보건대학원장
<노재훈 연세대 보건대학원장>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원장 노재훈)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개발도상국 보건안보 전문가 육성을 위해 `글로벌 보건안보 보건학 석사학위 연구 과정`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9월부터 5년간 70개 개도국 보건안보 분야 연수생 후보 60명을 선발한다. 연수과정은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제보건학과 서원석 교수팀이 중이 돼 글로벌 보건안보 예방, 감지와 대응으로 5학기 석사학위 과정으로 운영된다. KOICA는 석사학위 연수 과정을 위해 총 25억원을 지원한다.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전용 강의실과 컴퓨터 실습실, 전용 도서실, 게스트하우스, 기숙사 등을 제공한다. 현업 복귀 후 석사학위 과정에서 배운 지식을 적용하기 위해 국제백신연구소 등과 연계해 감염역학, 백신 연구 분야에서 실험을 진행한다.

노재훈 보건대학원장은 “이번 연수로 감염병 관리 방법을 세부 분야별로 교육하고 보건안보 구축에 요구되는 역량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개발도상국 질병 예방과 감염병 관리 능력을 향상할 수 있는 지도자를 양성한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