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게임 등 콘텐츠 '사드 피해' 정밀조사, 경영지원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문화체육관광부가 콘텐츠 제작지원 예산을 조기 집행한다. 특히 중국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문체부는 자금 압박을 받는 업체의 콘텐츠 제작비용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원을 조기 집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해외 시장 변동에 따른 피해 업체를 우선 지원한다.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 분야별·장르별 공모사업을 통해 집행 예산을 미리 푼다.

대중국 사업 피해로 경영 애로를 겪는 중소 콘텐츠업체에 긴급경영안정자금(금리 3.35%, 대출기간 5년(거치 2년 포함), 한도 1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은 자금 지원 규모를 종전 750억원에서 1250억원으로 확대한다. 지원 사유에 '보호무역 피해'로 인한 경영 애로를 추가했다.

문체부는 콘텐츠업체에 관련 내용을 홍보하기 위해 중기청과 함께 공동설명회 27일 개최한다. 중국 관련 업계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한다. 시장 편중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요소를 완화하고 콘텐츠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시장 다변화를 추진한다.

동남아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에 설치된 비즈니스센터(자카르타)를 중심으로 현지진출 업체 지원을 강화한다. 태국 또는 베트남에 추가 지원거점을 구축한다.

대중국 콘텐츠 교역 축소가 장래 시장 잠재력 훼손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는다. 한중 업체 간 교류가 지속되도록 교류(네트워킹) 행사와 쇼케이스 개최, 각종 박람회 참가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베이징 비즈니스센터 외에 한류 콘텐츠 수요가 높은 지방도시에 사업(비즈니스) 거점을 추가로 구축해 업계 간 교류와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24일에 열리는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포럼 국장급 실무회의를 통해 한중 문화산업포럼 재개를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저작권위원회 베이징사무소를 통한 권리자 간 정보공유 핫라인을 구축해 신속한 침해 대응 지원에 나선다.

킬러콘텐츠 보호 강화를 위해 중국 현지 모니터링 인력을 증원(3명→5명)하고 모니터링 범위도 일반 온라인사이트에서 웨이보 등 주요 누리소통망(SNS)까지 확대한다. 3월 중 중국 유관 기관에 한국콘텐츠 침해 대응 전담 인력도 증원 배치(1명→2명)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태를 우리 콘텐츠업계의 체질 개선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체부, 게임 등 콘텐츠 '사드 피해' 정밀조사, 경영지원 나선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