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국제특허 출원 증가율 세계 3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국제특허(PCT) 출원에서 우리나라가 중국, 네덜란드에 이어 상위 10개국 중 세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전체 순위는 5위로 전년과 동일했다. 업체별로 보면 LG전자가 5위로 두 계단 올라섰고, 삼성전자는 4위에서 9위로 밀렸다.

15일(현지시간)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발표한 '2016년 특허 국제출원 자료'에 따르면 총 23만3000건의 PCT 출원이 이뤄졌다. 전년보다 7.3%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전체의 24.3%(5만6595건)로 39년째 1위를 지켰다. 이어 일본, 중국, 독일이 2~4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1만5560건(6.7%)으로 5위에 올랐다. 출원 건수가 전년보다 6.8% 증가했다. 중국은 전년 대비 44.7%증가한 4만3000건을 기록,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며 일본을 거의 따라 잡았다. 두 나라 간 PCT 출원 격차는 2000여건으로 줄었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중국 산업 정책이 '메이드인 차이나(Made in China)'에서 '크리에이티드 인 차이나(Created in China)'로 바뀌면서 중국 기업의 특허출원이 큰 물결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추세면 중국은 올해 일본을 제치고 또 2년 후 미국까지 제쳐 세계 최대 국제특허 대국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중국 특허가 늘면서 지역별로는 아시아지역이 47.4%로 전체 특허출원 절반에 육박했다. 유럽은 25.6%, 북미는 25.3%였다.

업체별로 보면 중국 ZTE가 4년 만에 선두에 올랐다. 전년도 3위에서 두 계단 상승했다. 출원건수는 4123건이었다. 전년도 1, 2위였던 중국 화웨이(3692건)와 미국 퀄컴(2466건)은 한 계단씩 내려와 2, 3위에 머물렀다. 4위는 미쓰비시(2053건), 5위는 LG전자(1888건), 6위는 휴렛패커드(1742), 7위는 인텔(1692건) 이었다. 삼성전자는 1692건으로 9위, 소니는 1665건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국제특허 출원 증가율 세계 3위

LG전자는 전년 대비 29.6% 증가해 순위가 7위에서 5위로 상승했고, 삼성전자는 0.7% 감소해 4위에서 9위로 떨어졌다. 프랭크 티제 영 캠브리지대학 기술경영센터장은 “2000년대 초반 국제특허를 출원하기 시작한 화웨이와 ZTE가 경쟁적으로 국제특허를 내고 있다”며 “특허를 다른 경쟁업체와 협상카드로 이용하려는 포트폴리오 전략이 숨어있다”고 진단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