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박동훈)는 2017년형 SM6에 새롭게 추가한 '아메시스트 블랙(Amethyst Black)' 컬러를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국산 중형세단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보라 계열 보디컬러인 아메시스트 블랙은 귀족을 상징하는 보석으로 일컬어진 자수정의 짙은 보랏빛에서 영감을 얻은 색상이다. 보랏빛을 모티브로 하되, 보는 각도와 조명에 따라 검정에서 보라까지 다양한 시각적 느낌을 연출한다.

아메시스트 블랙은 유럽 탈리스만(SM6의 쌍둥이모델)과 럭셔리 크로스오버 에스파스의 최고급 트림 '이니셜 파리' 등 르노그룹의 프리미엄 모델에만 적용됐다.

르노삼성차 역시 고급차별화를 위해 새로 선보인 아메시스트 블랙 컬러를 최상위 트림인 RE에만 한정 적용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기본장비와 옵션을 최적수준으로 재구성한 2017년형 SM6를 최근 출시했다. 2017년형 SM6에는 차량의 정숙성을 높여주는 차음윈드실드 글라스(렌터카/GDe PE 제외)와 LED 주간주행등이 가장 낮은 트림에까지 기본사양으로 들어갔다. 또 SE 이상 전 트림에는 전자식 룸미러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됐다.

2017년형 SM6의 가격은 GDe 2440만~3060만원, TCe 2830만~3260만원, dCi 2595만~3010만원, LPe 2360만~2745만원이다.

문보경 자동차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