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캐딜락 사지 말고 여러 모델 빌려 쓰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캐딜락CT6
<캐딜락CT6>

미국 GM이 자동차 여러 종류를 빌려주는 서비스를 시행해 화제다. 지난해 하반기 시작된 이 서비스는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주문형(온 디맨드) 방식으로 이용하는 것을 얼마나 선호하는 지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GM은 소비자가 월 1500달러(악 168만원)를 내면 고급 브랜드 차인 캐딜락을 10가지 모델 정도 골라 탈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북 캐딜락(Book Cadillac)'이란 이름으로 지난해 하반기 시행된 이 서비스는 1년에 18차례까지 차량을 바꿀 수 있다. 예를 들어 출퇴근할 때 세단을 이용하다 여행을 갈 때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을 이용하는 식이다.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신청하면 다음 날 집에서 받을 수 있다.

현재 뉴욕에서만 가능하다. 앞으로 로스앤젤레스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장기 약정 없이 매월 돈을 내면 된다. 약 5000명의 사람들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겠다고 신청했다. GM은 몇사람이 무료 시험 서비스에 참여했는지, 또 얼마나 돈을 내고 이 서비스를 이용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GM의 이번 실험은 영화나 드라마 DVD를 사는 대신 월정액을 내고 이용하는 넷플릭스 서비스와 유사하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이 방식이 확산하면 소비자가 차량을 사고 보험을 들며 수리하는 기존 방식이 크게 흔들릴 전망이다. 이미 GM은 지난해 메이븐(Maven)이라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고, 우버 라이벌인 리프트에도 5억달러를 투자하는 등 변화를 꾀하고 있다.

신문은 BMW도 GM 캐딜락과 비슷한 서비스를 고려했지만, 운송 어려움과 시장성 때문에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패션업체 경영자이자 뉴욕에 거주하는 산달 씨는 “내가 하려는 것에 따라 다른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은 너무 멋진 일”이라며 GM의 새 서비스를 반겼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