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뇌진탕클리닉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대병원 뇌진탕클리닉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뇌진탕클리닉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원장 서창석)은 뇌진탕 치료와 후유증 극복을 위한 클리닉을 개소했다고 21일 밝혔다.

뇌진탕은 외부 충격으로 발생하는 일시적 뇌 기능부전이다. 외상 후 30분 이내 짧은 의식소실이 있거나 일시적 기억상실증, 혼란 등이 나타나면 진단한다. 미국 암학회에 따르면 유방암보다 발생률이 3배 높다. 국내에서도 매년 15만명 가량 겪는다.

뇌진탕은 뇌 MRI나 CT로 이상소견을 발견하기 어렵다.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 대부분 정상으로 판정 받고 퇴원한다. 수개월 동안 후유증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

서울대병원 뇌진탕클리닉은 재활의학과에서 진료 후 필요시 신경과, 신경외과, 정신건강의학과와 협진 한다. 약물, 운동, 인지재활 치료를 병행해 빠른 후유증 극복과 정상생활을 돕는다. 매주 금요일 오전 운영된다.

오병모 뇌진탕클리닉 교수는 “뇌진탕은 진단이 어렵고 기억을 잃는 순간이 잠깐이라 의료진은 물론 환자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긴다”며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한 우리나라 뇌진탕 관리가 이번 클리닉 개소로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