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재선 전기공사협회 회장 "마곡 변전설비, 협회 지하에 짓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오른쪽)은 20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건설업계 적정임금제 도입 백지화, 마곡지구 전기공급을 위한 변전 시설 유치 등 현안을 논의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오른쪽)은 20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건설업계 적정임금제 도입 백지화, 마곡지구 전기공급을 위한 변전 시설 유치 등 현안을 논의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20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건설업계 적정임금제 도입 백지화, 마곡지구 전기 공급 변전시설 유치 등 현안을 논의했다.

전기공사 업계는 20~30% 삭감된 비용으로 전기공사를 낙찰 받는 현실에서 적정임금제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류 회장은 “다른 산업에서 적용하지 않는 적정임금제를 건설업에만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면서 “시공업계 적정공사비 확보가 선행되고 난 후에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전설비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지역 주민 반대로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 “변전설비를 협회 지하에 유치해 반발을 줄이고 지역 주민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세부 내용을 살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그간 지역구에 있으면서도 방문할 기회가 없었지만 오늘 자리를 빌려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자”고 화답했다.

최호 전기전력 전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