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어벤저스 8인, SBA서울애니메이션센터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총괄계획가 8인 위촉

서울산업진흥원은 최근 서울애니메이션센터 MP(총괄계획가) 위촉식을 진행, 콘텐츠산업 지원을 위한 민간협력 현장중심 정책 개발능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서울산업진흥원은 최근 서울애니메이션센터 MP(총괄계획가) 위촉식을 진행, 콘텐츠산업 지원을 위한 민간협력 현장중심 정책 개발능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전략산업 육성과 중소기업 지원에 주력하는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주형철, 이하 SBA)이 보다 실질적인 콘텐츠산업 지원을 위해 특별 자문단 위촉에 나섰다.

SBA는 최근 서울 명동 퍼시픽호텔에서 '서울애니메이션센터 MP(총괄계획가) 위촉식'을 갖고, 서울애니메이션센터를 중심으로 한 콘텐츠산업 지원생태계 구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위촉된 총괄계획가들은 △이정근 드림리퍼블릭 대표(글로벌자문단) △최종일 아이코닉스 대표(애니타운) △민욱조 벤처스퀘어 공동대표(투자) △박철권 투니드엔터테인먼트 대표(웹툰) △조광래 천백십일 CTO(게임) △임만혁 상명대학교 교수(MCN) △서황욱 구글코리아 유튜브 총괄전무(MCN) △유석연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클러스터링) 등 8명으로, SBA서울애니메이션센터가 지원하는 사업의 7개분야의 전문가들이다.

SBA는 이들을 통해 콘텐츠산업 지원의 민간협력 강화와 현장중심 정책개발을 추진, 애니메이션과 만화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서울애니메이션센터의 역량을 게임 및 e스포츠, 웹툰, 1인미디어산업(MCN)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업계관계자의 상설 네트워킹 플랫폼 '콘텐츠 파트너스' 프로그램의 운영과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및 미디어·투자사의 매칭 투자, 상호 사업화계약 체결, 포럼 등 지속적인 지원생태계 구축 노력과 연계해 를 구축해 미래먹거리인 콘텐츠 및 IP(지식재산권) 융복합산업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주형철 SBA 대표이사는 "서울애니메이션센터의 각 분야별 총괄계획가 위촉은 분야별 상생과 민간전문성이 결합된 네트워킹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진행하는 것이다"며 "앞으로 새로운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생태계 구축을 꾸준히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SBA는 1999년 콘텐츠산업 지원기관으로 서울애니메이션센터를 설립하고, 뽀로로·로보카폴리·라바 등의 창작애니메이션 개발과 다양한 문화체험기회를 제공하며 국내 콘텐츠산업을 육성시키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